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내가 먹은 소고기가 미국산일 줄이야”위성곤, 미국산 소고기 속이려 원산지 거짓표시 ‘최다’
올해 8월 기준 239건…미국산 속이려 허위표시 94건
[제주도민일보 DB] 수입소고기.

미국산 소고기를 국내산 등으로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해 적발된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위성곤 의원에 제출한 쇠고기 국가별 원산지 거짓표시 위반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 8월 현재 쇠고기 국가별 원산지 거짓표시 적발건수는 총 239건 이며 이중 미국산쇠고기가 국산 또는 호주산으로 거짓표시한 건수가 94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 호주산이 국산등으로 둔갑( 70건), 여러국가 혼합이 국산등으로 둔갑( 63건), 뉴질랜드산이 국산으로 둔갑한 경우가 12건으로 나타났다.

2016년도에도 미국산의 원산지위반(183건)으로 호주산(162건), 뉴질랜드산(19건)의 거짓표시 보다 많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2017년 1월부터 8월말까지 서울(43건),경기(39건), 전남(29건), 전북(24건), 경북(16건), 대전(16건), 강원(15건), 경남(10건), 충북(10건), 부산(9건), 광주(8건), 충남(6건), 인천(5건), 대구(4건), 세종(3건), 울산(1건), 제주(1건)의 쇠고기 원산지거짓표시가 적발됐다.

원산지 거짓표시 발생업체별로는 일반음식점(152건), 식육판매업(65건),가공업체(7건),집단급식소(5건),휴게음식점(3건), 축산물유통전문판매업(3건)등이다.

위성곤 의원은 “최근 축산농가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외국산의 국산둔갑은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피해를 주는 일”이라며, “철저한 원산지단속을 통해 외국산 축산물이 국산으로 둔갑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