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
엄마와 아기가 함께 듣는 ‘태교음악회’오는 14일 오후 3시부터 제주학생문화원 대극장서 개최

제주도내 엄마와 아기가 함께 듣는 ‘태교음악회’가 열린다.

제주도는 12일 “제12회 임산부의 날(10월10일)을 기념해 오는 14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제주학생문화원 대극장에서 ‘모아사랑 태교 음악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제주도(제주보건소)가 주최하고, ㈜월드휴먼브리지가 주관하는 이번 ‘모아사랑 태교 음악회’는 임신을 축하하고, 임산부가 배려받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임산부와 그 가족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특히 태교음악은 태아의 두뇌 감성 개발, 엄마의 정서적 안정에도 효과가 커 태아의 건강한 성장을 촉진하고 출산 관련 임산부의 불안감 해소에도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음악회는 탤런트 조수희씨가 사회를 맡고 제주도립예술단이 산모와 태아가 교감 할 수 있는 감성적이고 편안한 태교 음악을 선보인다.

공연장 외부에선 식전 행사로 임산부와 가족을 위한 건강 체크, 임산부 배려 캠페인 등 건강 홍보관도 운영된다.

이 자리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김병삼 (사)월드휴먼브리지 대표 및 사무총장, 강세환 인구보건복지협회 제주본부장 등이 함께 한다.

원희룡 지사는 이 자리에서 “수눌음육아나눔터, 모다들엉돌봄 공동체를 비롯해 제주 전역에 엄마들이 아이를 수월하게 돌볼 수 있는 분위기가 확산될 수 있도록 행정에서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힌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