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일반기획현장
제주 서부권 산림복합단지 조성 '주목'생태숲·수목원·휴양림 등 동부지역 편중돼
내년 타당성 조사 추진…2023년 조성 목표
[제주도민일보DB] 절물휴양림 전경. 제주시는 산림숲 등의 동부지역에 편중 현상 해소를 위해 내년 서부권 산림복합단지 조성을 위한 타당성 조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제주 서부지역에 산림복합단지 조성이 추진돼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1일 제주시에 따르면 서부지역 산림복합단지 조성을 위한 논의를 진행중이다.

현재 제주의 산림숲 등 산림을 기반으로 한 자원은 동부지역(절물휴양림, 생태숲, 수목원, 교래, 붉은오름휴양림, 치유의 숲 등)에 편중돼 있는 상황.

서부권에는 곶자왈에 '환상숲'이 조성돼있지만, 정확히 '임도'에 속해 산림숲으로 분류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산림복합단지 조성을 위한 주민 건의가 계속돼왔고, 지난 1월 최종보고회를 거친 제주도의 산림휴양종합계획에서도 서부권 산림복합단지 조성 필요성이 제기됐다.

현재 논의중인 산림복합단지는 서부지역 국·공유지 80㏊ 이상에 2023년까지 362억원(국비 50%, 지방비 50%)를 투입해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복합단지 내에는 치유의 숲과 유아숲체험원, 휴양림, 지역 생태숲 등이 들어서게 된다.

첫번째 절차로 사업비 2억원을 투입해 한국산림복지진흥원, 한국산지보전협회 등 지구 지정을 위한 산지 지형·지세, 산림현황조사, 수리·수문 및 동물식상 등 자연환경 현황조사, 산지의 경사도, 모암, 표고 등 조사, 산림복지시설 운영계획 등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예정지로 현재 1곳이 거론되고 있으나, 접근성 및 지역 차별성 등을 위해 타당성 조사 2~3곳의 적합성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타당성 조사가 완료되면 산림청에 산림복지지구 지정 신청하고, 산림복지단지 조성 및 실시설계 승인 등 절차를 거치게 된다. 최종 승인이 이뤄지면 2020년부터 산림복지단지를 조성하게 된다.

제주시 관계자는 "아직 전체적인 그림만 나온 상황이고 예산 확보 등 절차가 많이 남아있는 상황이다"고 전제한 뒤, "산림복합단지 조성이 되며 동부지역에 편중현상 해소와 함께 서부권 시민들의 복리 증진 및 관광객 유치 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