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축제
도심 한복판서 체험하는 '제주마(馬)'제4회 고마로 마(馬)문화축제 13~15일 개최

도심 한복판서 느끼는 제주마(馬) 문화는 어떨까?

일도2동(동장 고광철)과 고마로마문화축제위원회(위원장 한재림, 부만철)은 오는 13~15일 고마로 거리와 삼성로 일원에서 '제4회 고마로 마(馬) 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지금의 사라봉 5거리에서 연삼로 제주은행 4거리까지를 일컫는 고마로는 조선시대 때 백성들로부터 징벌한 말을 가둬 키우던 고마장(사라봉 별도천 서편 일대)이 있었으며, 조선 선조때 국마장을 인정받은 역사적 기록과 함께 제주 영주 10경에 고수목마로 알려져있다.

첫째날에는 일도2동주민센터에서 '고마로 마문화축제의 발전방안' 세미나가 진행되고, 고마로 거리홍보 및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진다.

둘재날에는 축제의 꽃인 오프닝 거리퍼레이드 예정돼있다. 오후 1시 30분 일도 주유소에서 출발해 인제사거리를 경유해 삼성로까지 경찰기마대와 함덕고 취타대, 일도2동 풍물팀이 함께 거리 축제 분위기를 열어간다.

또한 오후 3시부터 삼성로에서 축제 개회식을 시작으로 말공연, 마제, 어린이사생대회, 노래자랑, 고마로골든벨, 문화프로그램 발표회, 초청공연, 마제품 전시회 및 판매, 나눔장터, 먹거리 고마장터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시식코너가 운영된다.

마지막날에는 말 관련 퀴즈풀지, 목마놀이터, 청소년 페스티벌 및 초청공연 등이 이어진다.

고광철 동장은 "앞으로도 지역주민과 함께 다양한 마(馬) 관련 축제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제주를 대표하는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