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메인_포토뉴스
10월 제주의 ‘한라부추와 비둘기조롱이’국립산림과학원, 제주를 대표하는 이달의 꽃과 새로 선정
한라부추 꽃차례.

보름달만큼이나 풍성한 가을의 문턱에서 제주도의 아름다운 숲을 대표하는 10월의 꽃과 새로 ‘한라부추’와 ‘비둘기조롱이’가 선정됐다.

한라부추(Allium taquetii)는 한라산 1100m 이상의 높은 곳에 자라는 여러해살이 풀로 지리산, 백운산, 가야산 등에도 분포한다. 양지바르고 물기가 많은 초지 주변에 자란다.

한라부추 군락.

꽃은 보라색으로 8~10월 동안 줄기 끝에서 3~30 송이가 우산꽃차례로 핀다. 꽃의 색깔이 선명하고 아름다워 관상용으로 이용하고 식용이 가능하다.

한라부추는 1908년 프랑스인 선교사였던 타케 신부에 의해 한라산에서 처음 채집되어 전 세계에 알려졌다. 우리나라에만 자라는 한국특산식물로서 한국명은 처음 채집됐던 장소인 ‘한라’를 붙여 지어졌다. 한라산에서는 1100고지 습지 주변에 대규모 군락으로 자란다.

정지 비행하는 비둘기조롱이.

비둘기조롱이(Falco amurensis)는 우리나라에서 주로 이동시기인 봄과 가을에 관찰되는 나그네 새이다. 새의 부리를 덮고 있는 납막과 다리의 색깔은 붉은색이다.

수컷은 몸이 검고 아랫배에 붉은색을 띤다. 암컷은 머리가 검고 눈 밑에 검은색의 작은 반점이 있다. 어린 새는 암컷과 비슷하지만 흰색의 눈썹선이 있다. 정지비행을 하며 곤충 등의 먹이를 찾은 후 잽싸게 내려가 잡는다.

암컷 비둘기조롱이.
어린 비둘기조롱이.

제주도에선 봄과 가을 중산간지역의 초지나 해안가 근처의 농경지에서 관찰된다. 1~2마리 또는 10여 마리가 나뭇가지나 전깃줄에 앉은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제주도의 아름다운 숲의 가치를 알리고, 숲에 대한 관심을 확산시키기 위해 매월 이달의 꽃과 새를 선정, 발표하고 있다.

습지 주변에 자라는 한라부추.
1100고지 습지에 피어있는 한라부추.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