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일반기획현장
제주 하우스 자재값 급등 "폭리 의혹"업계, “계약할 땐 파이프 값 낮았는데…지으려니 상승”
농민들 비용 부담 시름…감협 등 세무조사 여부 주목
[제주도민일보 DB] 감귤 하우스.

하우스 자재 값 상승으로 제주지역 농민들이 감귤 농사를 계속 지어야 할지 고민하고 있는 상황인 가운데 도내 하우스 자재(파이프) 업체들이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더욱이 하우스 자재 등을 다루는 제주감협을 비롯한 이들 업체들을 대상으로 세무당국이 세무조사를 벌일 것이란 말도 나돌고 있어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제주감귤농협 조합원 A씨는 “최근 하우스 자재값이 급등했다"며 "하우스 자재값이 워낙 비싸다 보니 하우스 업자들도 고민이지만 농민들도 하우스 감귤농사를 지어야할 지 말아야 할 지 고민하는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또다른 조합원 B씨는 “지난해까지 하우스를 지으려면 FTA지원 사업으로 평당 12만원이 들었으나 지금은 14만원으로 급등했다”며 “이렇게 되면 농가부담이 더욱 가중되는 셈으로, 사실 50% 보조라고 하지만 그 기준은 예전 50% 보조가 들어맞던 상황이고 최근엔 자재값이 너무 올라 농가부담이 70~80%가량 된다”고 토로했다.

[제주도민일보 DB] 감귤 하우스.

한 하우스 설치업 관계자는 “올해초 하우스를 짓기로 계약을 했는데 시간이 흐를수록 자재(파이프)값이 올라 난감한 상황으로, 계약을 했으니 하우스를 지어야 할텐데…”라며 “자재값이 급작스럽게 오르다 보니 파이프 업체들이 사재기를 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경찰측도 이런 내용을 파악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세무당국이 제주감귤농협을 포함해 도내 파이프 업체를 대상으로 세무조사를 벌일 예정이라는 말이 돌고 있다”며 “다만 아직까지 (제주감귤농협은 세무조사)통보 사실을 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감귤농협 관계자는 “아직까지 그런 이야기는 없다”며 “중문에 있는 감귤농협 자재사업소는 부지가 좁아 파이프를 저장할 공간도 없다”고 말했다.

제주세무서 관계자는 “제3자에게 알려줄 수 없다“며 “다만 세무조사가 들어가게 되면 관련기관에 통보를 하게 된다“고만 말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