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스크린에서 만나는 제주, 'JEJU on Screen'오는 9일, 영화문화예술센터서 제주 배경 단편영화 3편 상영
스큰린에서 만나는 제주 포스터.

제주영상위원회는 영화문화예술센터에서 제주 로케이션 단편영화 특집 '스크린에서 만나는 제주 : JEJU on Screen' 상영회를 개최한다.

이번 상영회는 제주도를 배경으로 촬영된 단편영화 세편을 소개한다.

상영작은 요조 감독의 '나는 아직도 당신이 궁금하여 자다가도 일어납니다'와 김태용 감독의 '그녀의 전설', 제주출신 문재웅 감독의 '포구'이다.

인디 뮤지션으로도 널리 알려진 요조 감독의 '나는 아직도 당심이 궁금하여 자다가도 일어납니다'는 우연히 제주로 여행을 떠난 세 사람이 옆 텐트에서 영 잠에서 깨어나지 않는 잠자는 노인을 발견해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 속에서 요조의 5개의 노래가 유영하듯 펼쳐진다. 이 작품은 지난해 제주영상위원회의 로케이션 섭외지원을 받았으며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에 초청 상영됐다.

김태용 감독의 '그녀의 전설'은 2011년 작품 '그녀의 연기'의 후속 작으로 두 편 모두 제주를 배경으로 촬영된 단편영화들이다. 이 영화는 해녀로 일하는 엄마의 실종 소식을 듣고 육지에서 제주로 온 딸 유진이 집안에서 자신이 엄마라고 말하는 커다란 곰을 발견하며 겪는 에피소드를 다뤘다.

제주 출신 문재웅 감독이 연출한 '포구'는 이번해 5월 칸영화제 단편영화 비경쟁부문에 초청 상영됐던 작품이다. 영화는 주인공인 아버지가 상사와의 불화로 직장을 그만둔 후 일방적으로 가족에게 이 사실을 통보하자 앞으로의 생계를 걱정한 가족들이 아버지를 몰아세우고 가족에게 이해 받지 못한 아버지가 포구로 자리를 피하며 가족과 갈등을 빚는 내용이다.

상영회는 오는 9일 저녁 7시에 영화문화예술센터(메가박스 제주점 7층)에서 개최되며 영화 상영 후에는 제주에 다양한 독립영화를 소개하고 있는 서태수 감독의 진행으로 요조, 문재웅 감독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도 예정됐다.

제주영상위원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제주의 다양한 모습을 알릴 수 있도록 제주지역에서 제작 지원된 작품과 제주에서 촬영된 작품들 중 우수한 영상 콘텐츠를 발굴해 제주도민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자리를 지속해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참가신청은 영화문화예술센터 홈페이지나 전화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선착순 마감된다.

단편영화 '나는 아직도' 포스터.
단편영화 '그녀의 전설' 포스터.
단편영화 '포구' 포스터.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