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 진드기감염병 급증 “조심하세요”올해 SFTS환자 16명 발생·작년 8명 대비 2배
가을철·벌초로 야외활동 증가 예상 주의 당부
[제주도민일보DB] 가을철에 접어들고 추석을 앞둔 시점에서 야외활동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이 되면서 제주도가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에 주의할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올해 제주도에서 진드기로 인한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가 유난히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을 앞두고 벌초 등 야외활동 증가가 예상되면서 제주도가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24일 제주도에 따르면 현재까지 올해 SFTS 환자는 16명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3명이 숨졌다. 이는 지난해 8명 발생(사망자 0명)에 비해 대폭 증가한 결과다.

도의 경우 2013년 6명(사망 4명), 2014년 7명, 2015년 9명(사망 1명), 2016년 8명 등 최근 10명 이하로 발생했을 뿐이다.

* SFTS 환자수 및 사망자수 발생 현황 (단위 : 명)

구 분

2013

2014

2015

2016

2017.8.

전국

제주

전국

제주

전국

제주

전국

제주

전국

제주

SFTS

발생자

36

6

55

7

79

9

165

8

106

16

사망자

17

4

16

-

21

1

19

0

28

3

쯔쯔가무시증

발생자

10,365

62

8,130

59

9,513

67

11,105

137

865

5

사망자

23

-

13

-

11

-

21

0

0

0

이런 가운데 10월초 추석을 앞두고 다음달 벌초를 비롯해 등산 등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철이 다가오면서 도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 대비해줄 것을 요청했다.

야외활동에 나설 경우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후에도 반드시 옷을 털고 세탁한 뒤 몸을 씻는 것이 중요하다.

도 관계자는 이와 함께 “야외활동 이후 두통, 발열, 오한, 구토, 근육통 등의 증상과 가피(검은딱지)가 발견되면 즉시 가까운 보건소나 병원을 방문해 의사의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