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김방훈 “건강한 보수 만들겠다”자유한국당 복당·도당위원장 출마선언하며 일성
“당원·도민들과 더많이 대화하면서 당 재건” 강조
[제주도민일보DB] 김방훈 전 제주도 정무부지사가 11일 오전 11시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복당과 도당위원장 출마를 공식선언하고 있다.

김방훈 전 제주도 정무부지사가 자유한국당에 복당했다.

김방훈 전 부지사는 11일 오전 11시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복당과 도당위원장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김 전 부지사는 출마선언문을 통해 “한 때 당의 도지사 후보가 되려고 했던 제가 이제는 당이 인기가 없다고 외면할 수는 없었다”며 복당 배경을 설명했다.

“잘 아시다시피 자유한국당은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인기도 없고 도민사회에서도 외면을 받고 있다. 지지율은 바닥을 치고 있다”는 현실인식과 함께였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저를 걱정해주셨다. 쉬운 길도 있는데 왜 어려운 길을 가려고 하느냐? 왜 무거운 집을 짊어지려고 하느냐?”는 말을 들었다며 “오랜 고민 끝에 복당을 결심했다”는 말로 고민을 표현했다.

[제주도민일보DB] 김방훈 전 제주도 정무부지사가 11일 오전 11시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복당과 도당위원장 출마를 공식선언하고 있다.

김 전 부지사는 “그러나 보수와 진보는 수레의 두 바퀴와 같다. 어느 한쪽이 무너지면 사회가 굳건하게 설 수 없다”고 강조했다.

“보수와 진보가 서로 굳건하게 받쳐줄 때 사회는 건강해진다”며 “건강한 보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김 전 부지사는 제주가 겪고 있는 성장통과 미래 준비의 중요성을 언급하고 “제주도의 앞날을 걱정하는 도민 여러분과 더 많은 대화를 나누고 제주발전에 온힘을 바치겠다”고 선언했다.

또, “오랜 공직생활에 얻은 지식과 경험을 살려 제주도가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겠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문제의 원인을 찾고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전 부지사는 내년 지방선거 출마에 대해서는 “아직 생각해보지 않았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리고 “당의 재건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점을 재강조했다.

[제주도민일보DB] 김방훈 전 제주도 정무부지사가 11일 오전 11시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복당과 도당위원장 출마를 공식선언하고 있다.

당 재건 방안에 대해서는 “전 당원과 많은 대화를 하면서 도민이 바라는 것은 무엇인지, 도당과 중앙당이 외면받는 이유가 무엇인지 중점토론하겠다. TF를 구성해 새로운 도당을 재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도의원선거구획정 문제와 관련해서도 “새롭게 변화하기 위해 젊은 세대와도 대화하고 기존 도의원들과도 대화가 필요한 것 같다”고 했다.

도당위원장 당선 시 정책방향에 대해서는 “현재 도정에서 하고 있는 일 중에 안 될 것을 알면서도 무리하게 진행 중인 것은 재검토하겠다. 도민이 생각하는 새로운 방향이 있는지, 진행 중인 것을 수정하며 갈 것은 없는지 살피겠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무리하게 진행하는 사업으로는 행복주택과 대중교통체계 전면개편을 예로 들었다.

한편,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위원장 후보자 마감은 11일 오후 5시까지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