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동물방역과 신설 “컨트롤 타워 구성”제주도, 동물방역 전담기구로 국경에 준하는 체계 강화
사회복지 공무원 확충으로 읍면동 복지 허브화 마무리

제주도내에 오는 10일부터 동물방역 전담기구가 설치되고,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 등이 확충된다.

제주도는 “올해 하반기 가축전염병 대응 기능을 강화할 전담기구를 설치하고, 읍면동 복지 허브화 사업 마무리, 119 응급의료서비스의 품질 향상을 위한 소방 인력을 강화하는 조직개편안을 10일부터 입법예고한다”고 이날 밝혔다.

예고기간은 오는 21일까지로 의견 수렴과 도의회 승인 절차를 밟아 10월부터 시행하게 된다.

조직개편안에는 △동물방역 전담기구 설치 △외도119센터 신설 △119구급차 3인 탑승 및 3교대 운영을 위한 증원(100명) △사회복지담당 공무원 44명 확충 등 총 182명 공무원 충원 내용을 담고 있다.

우선 국경에 준하는 동물방역체계 강화를 위해 도 본청에 ‘동물방역과’를 신설하고 동물방역에 관한 컨트롤타워를 구성하기로 했다.

현장 방역활동 강화를 위해 동물위생시험소에 AI와 구제역 정밀진단담당이 신설되고, 행정시 축산부서에도 ‘동물방역담당’이 신설돼 사전 방역활동을 더욱 강화한다.

지난 2016년부터 추진된 읍면동 복지허브화도 이번 사회복지 인력 44명을 보강하여 최종 마무리할 방침이다.

부족한 소방인력과 응급환자의 소생률 강화도 나선다. 현재 2인 탑승으로 운영되는 도내 소방 구급차에 대해 3인 탑승 체계로 전환해 운영할 계획이다.

더불어 내년 10월 개소 예정인 ‘외도 119센터’와 김녕과 성읍 지역 119 지역센터 3교대 전환 등을 위해 총 100명의 소방공무원을 충원한다.

이중환 기획조정실장은 “하반기 조직개편은 최근 정부의 공무원 증원 방침과 함께 도민 안전과 주민 복지, 동물방역 체계 강화에 중점을 두겠다”며 “도민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안전하고 살기 좋은 제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행정 조직을 재편하겠다”고 밝혔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