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일반기획현장
무더기 휴직 속수무책 "곪는 제주시"8월 현재 138.3명이나 휴직…빈자리 실과별 수명씩
행정시 기능강화 핑계 업무만 늘어…근본대책 '절실'

제주시 공무원들의 휴직은 늘어나는데 반해 충원은 제때 이뤄지지 않아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절실한 것으로 보인다.

6일 제주시에 따르면 8월 현재 제주시 휴직 인원(유아휴직 및 공무직 포함)은 무려 138.5명에 이르고 있다.

제주시 직제가 41개 실과·26개 읍면동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부서당 적게는 0~1명, 많게는 2~3명의 결원이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그러나 결원발생에 따른 인원 충원은 하늘에 별따기인 상황이다.

제주시 인구는 48만명으로, 공무원 1인당 주민수는 331명(2015년 말 기준)으로 전국 지자체(50만 미만 시) 242명과 비교할 때 90여명이나 많다. 서귀포가 1인당 164명임을 감안해도 2배를 넘어서고 있는 수치다.

더욱이 최근 각종 인허가와 위생 등 급증하는 민원에 시달리는 제주시 공무원들은 결원이 된 직원의 업무마저 떠안게 되면서 말 그대로 파김치가 되고 있다.

여기에다 행정시 기능강화를 핑계로 상하수도 등 각종 업무가 행정시로 이관되는데 반해 제대로운 직원 충원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현재의 결원을 해결하기 위해선 신규 충원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마저도 올 하반기부터 선 배치-후 교육 발령에서 선 교육-후 발령으로 전환됐다. 9월 초순 합격자를 발표하고 추석 이후 일괄 4주 교육을 보낼 예정으로, 11월 중순까지는 결원이 계속될 수 밖에 없다.

이같은 결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제주시 공무원 정원을 늘려줘야 하지만, 이 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업무는 늘어나는데 반해 처리할 수 있는 인원이 한정돼 업무 과중으로 인한 휴직도 계속해 늘어나는 추세"라며 "행정시 기능 강화만이 아닌 인력 충원 등 현실적인 대책이 수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변에선 "퇴임 등 빠져나가는 인원만큼 신규 직원을 채용할 게 아니라 복지 등이 점점 확대되면서 육아휴직 등은 계속될 수 밖에 없어 보인다"며 "이를 감안해 신규 직원들을 채용할때 이같은 수요까지 감안해 채용, 미리미리 인원을 확보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