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제주관광 상담 일괄처리 시험가동10월말까지 제주관광정보센터 시범 운영
전화·모바일 상담·위치기반 안내등 서비스
[제주도민일보DB] 제주웰컴센터 외부 전경.

제주를 찾는 국내외 개별관광객 민원을 원스톱 처리하는 콜센터가 시범운영된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는 국내외 개별관광객을 위한 관광 안내 및 불편사항을 일괄처리하기 위해 구축 중인 ‘제주관광정보센터’를 지난달 31일부터 오는 10월 31일까지 시범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제주웰컴센터 내에 조성하는 제주관광정보센터는 콜 상담, 모바일을 이용한 1:1채팅, 위치기반 안내서비스 등 다양한 채널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먼저 시범운영 기간에는 콜 상담(064-740-6000)만을 전문으로 해 고객의 요구사항 및 불편사항 등을 구체적으로 파악․분석할 계획이다.

도와 공사는 정보센터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외국어가 가능한 상담인력 12명(중국어 6명, 영어 3명, 일어 3명)에 대한 교육을 지난달 24일부터 31일까지 5일간 진행했다.

시범운영 기간에도 운영 외 시간을 통해 제주관광, 제주 대중교통 개편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해 전문적인 상담이 이루어지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시범운영 초기에는 주5일 4시간(오후 2시~6시) 운영하고, 중반기인 9월부터는 주7일 9시간(오전 9시~오후 6시)으로 점진적으로 확대해 운영상의 문제점 등을 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이승찬 도 관광국장은 “이번 시범운영을 거쳐 콜상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상담인력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11월 공식오픈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한 사전준비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