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 도입 추진 깡통 헬기 ‘수리온’감사원 감사결과, 안전성 문제 총체적 부실 드러나
본보, 2015년 “2017년 도입 차질 빚을것”단독보도
[제주도민일보 DB] 제주도소방안전본부가 도입 추진한 수리온 헬기.

제주도 소방안전본부가 도입 추진중인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이 감사원 감사결과 총체적 부실이 드러나 올해 안 도입 가능성 여부가 불투명해 졌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자칫 안전성에 문제가 있는 불량 헬기를 도민 혈세로 도입할 뻔했다.

특히 <제주도민일보>는 지난 2015년 제주도가 도입 추진했던 ‘수리온’의 문제점에 대해 도내 최초로 “감항증명을 통과하지 못할 경우 2017년 도입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르면 ‘수리온’사업에는 1조2000억원이 투입됐다. 감사원은 지난해 3월~5월 수리온 개발사업을 중심으로 ‘군수장비 획득 및 운용관련 비리 기동점검’을 벌인 결과 수리온의 기체와 엔진, 탑재장비 등에서 문제점을 발견했다.

감사원은 지난해 10월부터 12월 까지 ‘군용기 인증 및 무기체계 획득사업 추진실태’ 감사를 통해 수리온의 시험평가 및 감항인증 과정을 집중 점검했다.

감사 결과 수리온은 결빙성능과 낙뢰보호기능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엔진 형식인증 과정을 거치지 않아 비행 안전성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가 추진중인 사업에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수리온을 올해 말 인도 받을 예정이었다. 이에 따른 격납고를 내년 2월 완공을 목표로 짓고 있다.

이에 앞서 <제주도민일보>는 지난 2015년 중앙119구조단을 포함해 전국 12개시도 소방안전본부가 ‘수리온’을 소방헬기로 도입하는 것에 부정적인 시각을 보인다고 보도했다. 특히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이 헬기 도입을 위해 지난 2015년 수의계약을 진행하려해 논란이 인 바 있다.

실제 2015년 11월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예산 300억원을 들여 산악과 도서지역 인명 구조와 응급환자 이송, 화재 진압 능력을 갖춘 준대형급 헬기 도입하기 위한 조달청의 입찰을 2차례 실시한 결과 모두 유찰돼 단독 입찰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와 수의계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제주도민일보>는 ‘수리온’이 제주소방안전본부가 요구하는 다목적 헬기 요건에 맞춰서 감항증명을 받은 적이 없다고 단독 보도했다.

하지만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납품시까지 KAI가 감항증명 인증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렇지만 본보는 수리온이 감항증명을 통과하지 못할 경우 2017년 도입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