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관광시장 다변화 ‘아시아 넘어 중동으로’제주도, 17일부터 22일까지 카자흐스탄 등 관광설명회
우수한 자연환경 제주형 토털 케어 의료서비스 등 소개
아스타나 엑스포에서 홍보 동영상을 관람하고 있는 현지인들.

동남아지역에 이어 중동지역을 대상으로 관광마케팅 전략이 추진된다.

제주도는 17일 “전성태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도와 제주관광공사 합동으로 구성된 제주 관광 마케팅단이 17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카자흐스탄과 아랍에미리트를 방문, 제주 관광설명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동남아 등 아시아에 이어 중동지역까지 제주관광시장 다변화에 나서는 것이다.

제주 관광 마케팅단은 17일 한국관광공사 카자흐스탄 알마티 해외사무소를 방문해 중앙아시아 대상 제주관광 공동 마케팅 방안을 협의하고 카자흐스탄 여행업계와 구체적인 활성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는 18일~19일에는 카자흐스탄 아스타나로 이동해 ‘2017 아스타나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 참가하여 제주의 ‘탄소 없는 섬, 카본 프리 아일랜드’ 정책과 함께 한국관을 찾은 현지인들 대상으로 제주관광 홍보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아스타나 엑스포 한국관 2층 한류문화관에서 제주도 관광명소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는 관람객들.

20일에는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단독으로 언론과 여행사, 의료기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제주관광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도와 제주관광공사는 한국관광공사 두바이지사와 함께 제주의 우수한 자연환경과 접목한 제주형 토털 헬스 케어 시스템 등 우수한 의료 서비스를 소개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이번 두 국가의 방문은 그동안 특정 국가에 편중됐던 제주 관광시장 개편을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관광마케팅 활동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스타나 엑스포 한국관 2층 한류문화관에서 제주도 관광명소 VR체험을 하고 있는 관람객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