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시, 명월지구 지적재조사 의견수렴

제주시는 명월지구 983필지·115만9000㎡에 대한 지적재조상측량을 마무리했다고 17일 밝혔다.

명월지구는 일제강점기(1910년대)에 낙후된 기술과 장비로 측량해 작성된 지적공부가 현재까지 사용돼 지적불부합에 따른 측량민원이 자주 발생했던 지역이다.

이에 주민설명회 및 토지소유자 2/3이상 동의를 받아 지난해부터 지적재조사를 추진해왔다.

지적재조사측량 결과 건물이 있는 대지는 현실 돌담 등을 경계로, 농경지 등은 현실경계 및 정형화 등으로 조정해 필지별 면전 증·감 폭을 최소화했다.

이에 따라 258필지(26%)에 대한 면적 증·감이 발생했다. 148필지 5579.5㎡는 증가했으며, 110필지 3240.7㎡는 감소해 전체 면적은 당초보다 2338.8㎡ 증가했다.

송부된 지적확정예정조서에 대한 의견제출은 오는 28일까지며, 의견서가 제출된 토지에 대해서는 현장방문 등을 통해 지적 경계 재조정, 제주시 경계결정위원회 심의·의결 등을 거쳐 경계를 확정하게 된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