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제주 농촌 일손 부족 농협·대학생 ‘맞손’농협·대학생 ‘농촌사랑 봉사단’출범, 공식 활동 돌입
제주대 6개 단과대 및 국제대 참여…총 600명 구성
19일부터 대정지역 2박 3일간 현지 숙박 일손 돕기
농협제주지역본부와 농촌사랑운동본부가 18일 오전 제주대학교 생명자원과학대학에서 대학생·학교관계자 및 농촌마을 대표, 제주특별자치도청·도의회 의원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생 농촌사랑 봉사단’출범식을 열고있다.

제주 농촌지역 일손을 돕기 위한 대학생 조직이 공식 출범하고 공식 활동에 돌입했다. 이 대학생 조직 구성에 제주농협이 선도적인 역할을 했다.

농협제주지역본부(본부장 고병기)와 농촌사랑운동본부(대표 김병원)는 18일 오전 제주대학교 생명자원과학대학에서 대학생·학교관계자 및 농촌마을 대표, 윤창완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 허창옥 제주도의회 의원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생 농촌사랑 봉사단’출범식을 열고 공식 활동에 돌입했다.

봉사단은 제주대학교의 6개 단과대학(생명자원과학대학·자연과학대학·사회과학대학·공과대학·해양과학대학·예술디자인대학)과 제주국제대학교 총학생회가 참여하고 있다. 전체 학생 봉사단원은 총 600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탈 농촌 현상과 인구 고령화에 따른 영농인력 부족 등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지역을 대상으로 다양한 활동을 통해 농촌에 활력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

대학생들은 농번기 일손 돕기 뿐만 아니라 깨끗한 농촌 만들기, 밭담 보전운동 참여, 독거노인 말벗해 드리기, 마을행사 시 공연활동 등 농촌마을을 주기적으로 찾아가 농촌마을 명예 청년회원으로서 농촌 활력화의 전도사 역할을 하게 된다.

농협제주지역본부와 농촌사랑운동본부가 18일 오전 제주대학교 생명자원과학대학에서 대학생·학교관계자 및 농촌마을 대표, 제주특별자치도청·도의회 의원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생 농촌사랑 봉사단’출범식을 열고있다.

특히 최근 제주지역 최대 농번기인 마늘 수확기가 도래함에 따라 대학생 봉사단원 600여명은 오는 19일부터 6월 초까지 자매결연 마을을 찾아 2박 3일간 현지에서 숙박을 하며 마늘수확 일손돕기에 나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제주대학교 각 단과대학과 제주국제대학교는 7개 농촌마을(대정읍 동일리, 보성리, 무릉1리, 무릉2리, 한경면 조수1리, 구좌읍 동복리)과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의 일환으로 1대학-1촌 자매결연’을 맺고, 명예이장(학장)과 명예청년회장(학생회장)으로 위촉돼 앞으로 자매결연 마을 발전을 위해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상호 교류 활동을 병행해 나갈 계획이다.

농협 제주지역본부는 농촌봉사활동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 단체이동에 필요한 교통편의와 식사제공, 보험가입 등을 지원하며, 우수활동 학생회의 자치활동에 대한 추가지원도 해 나갈 계획이다.

고병기 농협 제주지역 본부장은 “농촌봉사활동에 참여하는 동안 때론 육체적으로 힘들 수도 있지만 그 과정에서 보람을 찾기도 하고, 미래를 준비해 나가는 준비과정으로 생각하면서 농업을 통해 자신의 미래를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농협제주지역본부와 농촌사랑운동본부가 18일 오전 제주대학교 생명자원과학대학에서 대학생·학교관계자 및 농촌마을 대표, 제주특별자치도청·도의회 의원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생 농촌사랑 봉사단’출범식을 열고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