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대통령 공약 연계 카본프리 과제 발굴제주도-한전제주본부, 워크숍 10대 중점사업 추진

제주특별자치도는 17일 도청 백록홀에서 한전제주본부(본부장 황우현)와 공동으로 새정부 출범을 맞아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CFI 2030) 프로젝트와 대통령 공약사항과 연계한 국가정책과제 발굴을 위하여 워크숍을 가졌다.

제주도는 협력과제로,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신산업 지원을 위해 정부에서 조성 운영중인 ‘전력산업기반기금’을 활용할 수 있는 사업 공동 발굴,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에 따른 전력계통 안정화를 위한 ESS(에너지 저장장치) 구축, 행원에코타운내 AMI 연계를 위한 소비전력 데이터 제공, 전기차 충전인프라 설치사업 규제완화 및 정보공개(개방형 충전기 전력정보, 충전기 추가 설치시 별도의 계량기 허용으로 이용자 비용절감, 2017년도 충전인프라 사업 조기 완공), CFI 2030 국가법정계획(제8차 국가전력수급기본계획) 반영 공조 등을 요청했다.

한전제주본부는 세계표준 EV 충전인프라 구축, 국내 최초 지능형 전기차 주차빌딩 구축, 스마트그리드 플랫폼 개발, 신재생 연계 공동사용 변전소 건설, 제주 AMI 설치 및 빅테이터 시스템 구축 등을 포함한 CFI 구축 10대 중점 사업추진을 제시했다.

제주도는 한전 제주본부와 공동으로 CFI 2030 정책의 활성화를 위해 신재생에너지 규제완화, 인센티브 제도 도입, 신재생에너지사업 인허가 일괄처리 등 개선과제 발굴과 전기차와 신재생에너지 산업에 대규모 민간투자 사업 유치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또한 양 기관은 앞으로 정부에 건의할 정책과제를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기관간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정례적으로 워크숍을 갖기로 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