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도민들 대선투표 합시다”제주도지사·도의회 의장·교육감 투표 중요성 강조
도민들 ‘인증샷’ 독려…오전 10시 투표율 14.05%
[제주도민일보] 원희룡 제주도지사 부부와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 부부,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부부 등이 9일 오전 9시 각자 투표소에서 제19대 대선 투표를 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등 제주도내 주요 기관장들이 제19대 대통령선거 투표를 끝냈다.

15℃ 내외의 쌀쌀한 날씨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시작한 대선일에 제주도민들의 투표 참여도 이어지고 있다.

원희룡 도지사는 9일 오전 9시 제주시 아라동 제2투표소(간드락복지회관)에서 투표했다. 원 지사는 ‘소신투표’를 강조하며 “결과에 승복하고 서로 협력할 수 있는 성숙한 민주주의를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이어 “제주의 미래를 결정할 중요한 사업들을 정권 초기에 기초를 잡겠다”고 강조했다.

[제주도민일보 DB] 투표중인 원희룡 제주도지사.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은 같은 시간 자신의 지역구인 건입동의 제4투표소(건입경로당)에서 투표했다.

신 의장은 투표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이제 어려운 터널을 지나 환생의 길로 나아가는 것 같다”며 “대한민국은 물론 제주도를 위해 가장 적절한 후보가 누구인지 판단해서 적극 투표해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도민일보 DB] 투표중인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이도2동 제10투표소(이도초 유치원동)에서 투표를 했다.

선거의 중요성을 강조한 이 교육감은 역사교과서 관련 갈등에 대해 “누가 대통령이 되든지 국민의 모아진 뜻이 있다. 국민의 대부분이 국정교과서를 반대했다”며 “국정교과서가 강행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견해를 피력했다.

[제주도민일보 DB] 투표중인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한편, 이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된 대선투표와 관련해 도민들은 소셜미디어(SNS)에 ‘인증샷’을 지인들의 투표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선거관리위원회가 집계한 제주도 투표율은 14.05%(제주시 14.3%, 서귀포시 13.2%)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