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2공항 기본계획수립 조속 추진 요청원 지사, 국토부장관 만나 도정현안 지원 건의

원희룡 제주도지사(사진)가 정부에 제2공항 정상 개항을 위해 기본계획 수립용역의 조속한 추진을 요청했다.

28일 제주도에 따르면 원 지사는 27일 오후 국토교통부 서울 한강홍수통제소에서 강호인 국토교통부장관을 만나 제주지역 현안에 대한 지원을 당부했다.

우선 제2공항 정상 개항을 위해 기본계획 수립용역의 조속한 추진을 요청했다.

원 지사는 특히 지역주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상생방안을 제시하기 위한 국토부의 공동노력을 건의하며, 동굴조사 등을 비롯한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의 수립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강 장관은 “제2공항 개항 관련 사업추진을 위해 전략환경영향평가와 기본계획을 심도 있게 검토 중”이라고 답변했다고 도는 전했다.

원 지사는 이어 도내 관광객 급증으로 인한 제주공항 주변의 극심한 교통 혼잡을 해결하기 위해 입체교차로 조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강 장관은 “교통혼잡로 개설과 관련해 지역균형발전 특별회계에서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원희룡 지사와 강호인 국토부 장관이 만나 제주현안을 논의했다.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제주의 계획을 공유하며 국토교통 분야 대응전략 마련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전기차 보급 확대와 관련 전기차 고장·사고·점검 등의 안전검사를 지원할 수 있는 센터와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러자 강 장관은 제주가 전기차 전환 시범도시임을 감안해 지원이 가능한 사항에 대해 적극 검토할 의향을 밝혔다. ‘제주형 미래커넥티드 타운’ 조성 계획에 대해서도 적극 공감하며 제주가 테스트 베드가 될 수 있도록 국토부 차원에서도 적극 지원할 뜻을 밝히기도 했다.

끝으로 원 지사는 중국정부의 방한금지령으로 인한 관광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관광노선 다변화를 위한 제주의 노력을 적극 알렸다. 에어아시아 취항과 관련해 슬롯 조정 및 항공사가 원하는 시간대 배치에 대해 건의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