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서울 여의도, 제주음악으로 물들다21일 점심시간 이용 신나는 국악 거리공연 선사
서울 소재 제주기관들, 관광객에 감사의 듯 보답
서울 소재 제주기관들 주최로 21일 오후 12시 20분부터 오후 1시까지 서울 여의도 빌딩숲에서 진행한 국악 ‘런치 버스킹’ 현장. 사진=제주도서울본부.

제주도가 서울 여의도에서 색다른 홍보활동을 펼쳤다.

제주도는 21일 오후 12시 20분부터 오후 1시까지 서울 여의도 빌딩숲에서 신나는 국악 ‘런치 버스킹’을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야외 음악회는 도서울본부가 위치한 동우국제빌딩 앞에서 점심식사를 마치고 지나가는 직장인 700여명에게 색다른 분위기를 선사했다.

도서울본부를 비롯해 제주개발공사와 제주관광공사 등 서울 소재 제주기관들이, 사드로 인해 중국관광객이 급감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더 많은 국민들이 제주를 찾아주시는 것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마련한 행사다.

민요소리꾼 유현지, 조용주, 박원희, 제주출신 기타연주자 김나린, 제주출신 가야금연주자 고주연, 해금연주자 박유진, 콘트라베이시스트 이동혁과 첼리스트 윤소정 등이 출연해 다채로운 연주와 제주노래를 들려주었다.

젊은 춤꾼 백승민과 권아림의 한국무용을 끝으로 마무리된 이 날 공연에선 청정제주의 대표주자인 삼다수와 제주 관광책자도 무료로 제공했다.

국회방문 일정 중 참석한 김방훈 정무부지사는 “최근 제주도 관광객이 줄어들까 걱정했는데 전국에서 수학여행과 관광을 많이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싱그러운 5월에 아름다운 제주로 초대한다”고 말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