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세계 최고의 권위 ‘PGA TOUR’ 제주서!정규 시즌 ‘THE CJ CUP @ NINE BRIDGES’ 오는 10월 확정
매년 상설 개최 아시아지역에선 유일…청정제주 홍보 기대
[제주도민일보DB] 골프장.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PGA TOUR 정규대회가 국내 최초로 오는 10월 제주에서 열린다.

특히 이번에 확정된 PGA TOUR는 정규 대회로, 매해 상설적으로 이뤄지게 되는데다 PGA TOUR 정규 대회는 아시아 지역중에선 유일하게 치러지는 이어서 제주지역이 프로골프의 산실중 하나로 떠오를 수도 있어 더욱 이목을 끌고 있다.

제주도와 CJ그룹, 그리고 PGA 투어는 오는 13일 오전 10시30분, 도청 제1청사 삼다홀에서 국내 첫 PGA 투어 정규 시즌 대회인 ‘THE CJ CUP @ NINE BRIDGES’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 상호 협력을 위한 첫걸음을 내딛는다.

이날 협약식에는 원희룡 도지사와 CJ그룹 손경식 회장 및 임원, PGA 투어 아시아지역 부사장 JEFF MONDAY와 PGA 투어 챔피언십 매니지먼트 총괄이사인 TRAVIS STEINER를 비롯한 제주도체육회, 제주도골프협회, 제주관광공사, 관광협회 대표 및 임원 등 50여명이 참석한다.

협약에 따라 도는 ‘THE CJ CUP @ NINE BRIDGES’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하고, CJ주식회사와 PGA 투어는 대회개최 준비와 이 대회를 활용, 전 지구촌에 ‘청정 자연과 문화의 섬 제주’를 홍보해 나가게 된다.

전 세계 골프투어 중 가장 오래된 87년의 역사를 가진 ‘PGA TOUR 정규대회’는 대회 권위, 상금, 참가선수 및 개최 파급력 측면 등에 있어 다른 프로대회와는 차별화된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특히 전 세계 220여개국 10억명에게 송출되는 광고효과로 ‘청정과 공존의 섬’ 제주를 스포츠의 메카로 홍보해 도민 자존감을 높이고, 제주도의 국제적 인지도를 극대화 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특히 최근 중국 관광객 급감에 따라 추진하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 다변화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첫 PGA 정규대회인 ‘THE CJ CUP @ NINE BRIDGES’는 오는 10월16일부터 22일까지 7일간 제주 나인브릿지에서 진행된다.

PGA TOUR에서 산정하는 FedEx Point 랭킹 상위 60명을 초청하고 국내․CJ 초청 선수 18명 등 총 78명의 선수들이 나흘간 컷 오프없이 명승부를 펼치게 된다.

대회기간 동안 갤러리 등 5만명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원희룡 도지사는 “대한민국과 천혜의 자연경관을 기반으로 한 제주의 골프산업을 세계 명품 관광산업으로 육성해 나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만들겠다는 의지가 대회 유치 성사로 이어진 것”이라며 “도 차원의 홍보 전략을 마련, 대회기간 전 세계에 제주를 홍보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