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사회
“제주 정비업체 다 죽이는 삼성화재”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 11일 제주시 삼성화재 건물서 집회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이 11일 오후 제주시 연동 소재 삼성화재 건물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삼성화재가 자동차정비업계의 생존권과 고객권리를 빼앗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이 11일 오후 제주시 연동 소재 삼성화재 건물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삼성화재가 자동차정비업계의 생존권과 고객권리를 빼앗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이 11일 오후 제주시 연동 소재 삼성화재 건물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삼성화재가 자동차정비업계의 생존권과 고객권리를 빼앗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이 11일 오후 제주시 연동 소재 삼성화재 건물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삼성화재가 자동차정비업계의 생존권과 고객권리를 빼앗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이 11일 오후 제주시 연동 소재 삼성화재 건물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삼성화재가 자동차정비업계의 생존권과 고객권리를 빼앗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이 11일 오후 제주시 연동 소재 삼성화재 건물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삼성화재가 자동차정비업계의 생존권과 고객권리를 빼앗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이 11일 오후 제주시 연동 소재 삼성화재 건물 앞에서 집회를 열었지만 삼성화재 측은 집회 시작 시간이 다가오자 문을 닫아 버렸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이 11일 오후 제주시 연동 소재 삼성화재 건물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삼성화재가 자동차정비업계의 생존권과 고객권리를 빼앗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삼성화재 건물앞 나무 사이로 “갈 때까지 가보자는 삼성화재 전략전술, 정비업계 하나되어 최후 승리 쟁취하자!”라고 적힌 현수막이 걸려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이 11일 오후 제주시 연동 소재 삼성화재 건물 앞에서 집회를 열었지만 삼성화재 측은 집회 시작 시간이 다가오자 문을 닫아 버렸다. 굳게 닫힌 문 너머로 사람들이 오가고, 영업시간을 알리는 안내글이 붙어 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