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탄소없는 섬 제주‘ 실현 논의제4회 전기차엑스포 전문가 포럼에서 모색
20일 개회한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 컨퍼런스 첫날 오후 1시30분부터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402A호에서 시작한 ‘탄소없는 섬’ 실현을 위한 전문가 포럼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청 제공.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 컨퍼런스가 20일 개회한 가운데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402A호에서는 ‘탄소없는 섬’ 실현을 위한 기술과 정책, 사례들을 공유하기 위한 전문가 포럼이 진행 중이라고 제주도가 이날 밝혔다.

이번 ‘제주도 탄소제로섬(CFI) 구현을 위한 전문가 포럼’은 오후 5시30분까지 전기차를 비롯해 신재생 에너지 보급 확대 및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을 통한 탄소제로섬의 사례 등을 관련전문가들과 함께 공유하는 시간이다기 위해 마련됐다.

황진택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실장은 “제주도는 카본프리 아일랜드 실현이라는 핵심비전을 제시하고, 청정에너지 기술이 가야할 명확한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며 “이를 효과적으로 연계하기 위한 스마트그리드 실증사업을 추진해 전세계적으로 미래에너지기술사업에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고 개회사를 전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 자리에서 “‘2030 탄소 없는 섬’은 탄소없는 섬 제주도의 미래를 위한 핵심 프로젝트 중 하나”라며 “이는 단순히 제주가 자연환경을 잘 지켜간다는 의미뿐만 아니라, 기후변화에 대응한 저탄소 시대에 대한민국이 대응해 나가는 제주도가 테스트 벨리이지 전진기지로서 역할을 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원 지사는 “중앙정부와 함께 추진해 온 스마트그리드 실증단지를 비롯해 가파도 탄소 없는 섬 조성사업, 행원 에코타운 등을 발판삼아 카본프리 아일랜드를 만들기 위해 보다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 위한 협력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구현하는 과정에서 녹색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많은 공유와 발견들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이번 전문가 포럼에서는 도 강연돈 전략산업과장이 제주도 탄소 제로섬의 비전 및 정책을 소개하고, 하와이대학천연에너지연구소 마크 글릭(Mark. B. Glick) 소장이 탄소제로섬 구축을 위한 하와이의 사례를 공유했다.

또한, 한국전력 황우현 처장이 에너지 자립섬 추진사례로 가파도의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을 통한 성과들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EV, 신재생에너지, 정책, 주민 수용성 등을 각 분야에 따라 제주도 탄소제로섬 달성을 위한 성공요소를 확인하고 해결과제를 모색하기 위한 패널 토의가 이어졌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