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철회 촉구20일 제주도교육청 앞 기자회견…"전임 휴직 인정 교육감 재량"
[제주도민일보=송민경 기자] 사진 = 전교조탄압저지 제주지역공동대책위원회가 20일 도교육청 앞마당에서 전교조 전임자 인정 촉구 기자 회견을 열었다.

전교조탄압저지 제주지역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가 정부에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철회를 촉구했다.

이와함께 이석문 교육감에 전교조 전임휴직 인정을 요구하며, 교육적폐 청산을 주장했다.

공대위는 20일 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교조 탄압을 앞장섰던 대통령은 국민의 명령으로 탄핵됐다"며 "박근혜 정부의 전교조 탄압이 정치공작으로 밝혀진 만큼 법외노조 통보는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대위는 "박근혜 정부의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가 적법했는지를 가리는 사법부의 최종판단이 내려지지 않은 만큼 전임자 휴직 인정은 노사간 단체 협약을 통해 재량으로 결정할 수 있다"며 "교육감은 전임휴직을 인정하고 교육적폐청산에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대위는 "이 교육감이 전임자를 인정하지 않고 또다시 교육부의 부당한 명령에 편승해 징계의 칼날을 휘두른다면 도민들의 거센 저항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