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제주 크루즈 위기 ‘시장 다변화로 극복’제주도, 제주관광공사 협회 등과 시장개척단 구성 활동
제주도는 크루즈 박람회에서 마케팅 활동을 전개했다.

최근 사드보복으로 중국의 한국관광 금지에 따른 여파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가 크루주 관광시장도 다변화하기 위한 움직임에 나섰다.

제주도는 이 일환으로, 제주관광공사, 제주크루즈산업협회 핵심 책임자들로 공동 대표단을 구성, 지난 8일부터 17일까지 미국의 마이애미에서 열린 세계 최대 크루즈 전문 박람회인 ‘씨트레이드 크루즈 글로벌(Seatrade Cruise Global)'에 파견(,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대표단은 시장다변화를 위해 로얄캐리비안 인터내셔널, 셀레브리티 크루즈, 아즈마라 크루즈 등 월드와이드 크루즈를 운영하는 로얄캐리비언 총괄사장 마이클 배일리((Michael Bayley)를 비롯한 임원진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로얄 캐리비언 임원진들은 중국발 크루즈의 조속한 회복과 셀레브리티 밀레니엄 등 월드와이드 크루즈의 제주 추가 기항을 적극 고려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월드크루즈 암스테르담호(6만2000톤)와 볼렌담호(6만906톤)를 운영하는 월드와이드 전문크루즈사인 홀랜드아메리카 부사장과의 미팅에선 월드와이드크루즈 제주기항 확대와 관광객 만족도 제고 등 상호 협력관계 유지를 위한 업무협약(MOU) 추진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미 판매된 상품 외에 크루즈 기항지로 제주 추가를 적극 검토키로 했다.

특히, 크루즈관광객의 중국 의존을 탈피하고, 신규 크루즈 시장 개척을 위해 대만과 일본 크루즈 관계자와의 미팅도 추진됐다.

대만항만공사(총괄부사장 첸샤요리앙)와의 미팅에서 대만을 출발해 일본 등 아시아지역을 기항하는 크루즈의 제주 기항 확대와 차터 여행사와의 연계상품 개발 등을 위해 향후 지속적인 논의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일본을 모항으로 부산과 동남아지역 크루즈 상품을 판매하고 있는 프린세스 크루즈와는 향후 판매 예정인 크루즈 상품에 대해 제주기항 추가를 적극 검토하고, 공동 마케팅과 인센티브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모객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 공사와 협회 등 유관기관을 중심으로 제주 크루즈시장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장 다변화를 위해 해외 크루즈시장 개척단을 구성, 4월중 일본․대만․홍콩 및 동남아 지역 등 모항중심의 신규 크루즈시장 개척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