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일반기획현장
‘사드보복’ 구체화…제주관광 떨고 있니?중국 정부, 한국행 단체관광객 제한 조치 피해 불가피
작년 외국인시장 83% 차지…도 차원 대책 한계 ‘한숨’
[롯데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부지 제공을 의결한 가운데 중국의 보복이 구체화하고 있다. 개인 관광객을 제외한 한국행 단체관광객을 제한하는 조치까지 취하면서 제주도 또한 대규모 피해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사드 사진 = 뉴시스.

롯데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부지 제공을 의결한 가운데 중국의 보복이 구체화하고 있다. 개인 관광객을 제외한 한국행 단체관광객을 제한하는 조치까지 취하면서 제주도 또한 대규모 피해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중국 국가여유국은 2일 베이징 일대 상위 20대 여행사를 소집해 한국행 여행상품에 대해 온·오프라인을 망라해 전면적인 판매중단을 구두지시한 것이 다수의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오는 15일부터 한국행 관광상품 광고를 금지하라’는 내용도 함께였다.

이 경우 단체관광은 물론 자유여행을 하더라도 온·오프라인 여행사를 통해 항공권을 끊고 갈 수도 없어 여행 준비단계부터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이다.

사드부지 교환 의결한 롯데의 경우 롯데면세점과 롯데호텔 방문을 제외한 것이 알려지면서 면세점 매출 타격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롯데면세점 전체 매출에서 중국 관광객이 차지하는 비중은 70%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제주도를 방문한 외국인 방문객은 360만여명으로, 이 가운데 300만명(83%)이 중국인이었다.

도와 관광업계에서는 이미 질적 관광으로 전환을 선언하고 개별관광객(FIT)이나 특수목적관광객(SIT) 대상 마케팅 강화, 관광시장 다변화 등을 서둘러서 진행해야 한다는 주문을 내놓고 있다.

2일 중국 정부가 한국관광을 전면 중단조치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예약손님으로부터 관련 문의를 받은 제주도내 한 숙박업자의 개인 페이스북 글. 투숙객은 '한국행이 금지되면 전액 환불 받을 수 있느냐'고 묻고 있다.

지난달 28일 제주웰컴센터 2층 회의실에서 열린 2017년 상반기 제주관광협회 자문위원회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사드 배치 등 최근 대외환경 변화에 대해 관광시장 다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이러한 정책이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데다 도내 관광인프라의 많은 부분이 중규모 이상 단체관광객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큰 피해가 우려된다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국가정책에 의한 결과인 만큼 도 차원에서 쓸 수 있는 카드가 많지 않다는 점도 제주관광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