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김명만 제주도의원 음주운전 ‘파문’28일 오후 도남오거리서 적발…알콜농도 0.167%
1996·2009년 이어 세번째…삼진아웃제는 비적용
[제주도민일보 DB] 김명만 제주도의회 의원

김명만 제주도의회 의원이 술을 마신채 운전을 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김명만 의원은 28일 오후 8시 15분쯤 제주시 도남오거리에서 술을 마신채 운전을 하다 경찰 단속에 적발됐다.

김 의원은 음주측정 당시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콜농도 0.167%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이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996년과 2009년에도 단속된 적이 있어 2014년 지방선거 당시에도 논란거리가 된 바 있다.

이번이 세 번째이지만 '음주운전 삼진아웃제' 대상은 아니다. 삼진아웃제가 2001년 7월 24일자로 도입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로 세 차례나 음주운전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정치적·도덕적 책임을 피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