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일반기획현장
롯데 사드 결정, 제주관광 ‘시한폭탄’관광업계 “상황 예의주시속 엄청난 타격 회오리" 전전긍긍
김영진 회장 “상황 악화일로 제주관광 직격탄 불가피” 우려
[제주도민일보 DB] 롯데가 27일 이사회를 열고 사드 최종부지로 경북 성주의 자사 골프장을 결정한 가운데 제주지역 관광업계도 초긴장 상태에 접어들었다.

결국 롯데가 27일 자사의 경북 성주 골프장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부지로 제공키로 결정, 그렇지 않아도 절벽 수준의 위기를 맞고 있는 제주관광에 직격탄이 현실화하고 있다.

사드로 얼어붙은 제주지역 관광시장과 개발사업 등에 그동안 악영향을 미쳐온 마당에 이번 사드 부지 결정은 중국의 보복 등으로 향후 핵폭탄급 후폭풍이 몰아칠 것으로 보여 제주도내 관련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제주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서울은 이 문제로 굉장히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지만, 아직까지 제주는 심각한 정도는 아니”라며 “다만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긴장감을 가지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주지역 현장 관광업계 종사자들은 바짝 긴장하고 있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그렇지 않아도 지난해부터 크루즈를 제외한 중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면서 울상을 짓고 있는 상황에서 사드부지가 성주로 최종 결정되면서 직격탄이 현실로 다가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어서다.

김영진 제주도관광협회 회장은 “상황이 지난해 보다 더욱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어 현 상황을 매우 위험하게 보고 있다”며 “본격적으로 제주도내 여행업계에 영향을 미칠 게 분명하고 문제는 시기와 규모”라고 우려했다.

이어 김영진 회장은 “그렇다고 관광협회가 나서 뾰족하게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현 상황을 지켜보면서 대응책을 논의해 나가겠다”고 토로했다.

[제주도민일보 DB] 롯데가 27일 이사회를 열고 사드 최종부지로 경북 성주의 자사 골프장을 결정한 가운데 제주지역 관광업계도 초긴장 상태에 접어들었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들을 주 고객으로 했던 대형 음식점을 비롯한 호텔업계 등은 지난해 11월이후 중국인 관광객들이 줄면서 타격을 받아온 마당에 이번 사드부지 결정으로 더욱 상황은 악화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고 전전긍긍하고 있다.

호텔 업계의 한 관계자는 “주로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영업하고 받아 왔으나 지난해 11월 이후 객실 점유율이 2/5미만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며 “이런 마당에 더욱 고객이 줄게 되면 아예 문을 닫아야 할 판”이라고 말했다.

성읍민속마을 대형 음식점 관계자와 전세버스 업계 관계자도 “제주도내 수용 규모는 더욱 커졌는데 국내 관광객 만으론 영업을 이어가는 게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메르스 사태 못지않은 상황이 연출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동안 국내 다른 지역에 비해 그나마 괜찮은 상황이었던 제주지역 경제에 악재가 잇따라 도출되면서 앞으로 어떤 식으로 후폭풍을 몰고올 지 제주도내 관련업계가 예의 주시하고 있다.

한편 롯데는 27일 이사회를 열고 경북 성주군 초전면 ‘성주골프장’을 사드(THAAD) 부지로 제공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