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일반기획현장
“제주는 급행버스 정류장이 역세권”대중교통체계개편과 행복주택 연계안 제시
손상훈 제주발전연구원 책임연구원
24일 오후 4시부터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열린 ‘도민행복 5대 역점프로젝트 보고회’ 현장.

“급행버스 정류장 주변을 일종의 ‘역세권’으로 개발하면 된다.”

제주발전연구원 손상훈 책임연구원은 24일 오후 4시부터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열린 ‘도민행복 5대 역점프로젝트 보고회’에서 이처럼 제안했다.

손 책임연구원은 도가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행복주택 사업과 관련, 적정한 입지를 찾기 어려운 현실을 감안해 이같은 안을 내놨다. 대중교통체계개편 이후 급행버스 정류장 근처의 접근성이 높아지는 점을 고려한 안이다.

손 책임연구원은 “복합환승센터 주변으로만 계획하고 있는데, 급행버스가 서는 정류소 인근도 굉장히 좋은 후보지”라고 강조했다.

손 책임연구원은 육지에서 ‘역세권 개발계획’을 수립해 추진하는 점을 들어 “급행버스 정류소 인근에 여러 시설과 주택이 입지하면 시너지 효과가 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아주 좋은 제안”이라며 호응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