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일반기획현장
“생활권 무시 공사강행에 무력감”서귀포시민 A씨, “안내 받지 못했다” 불편호소
건축허가 늘며 민원도 급증…“슬픈 현실” 자조
서귀포시민 A씨가 제보한 집앞 공사현장. A씨의 행사는 공사현장 인근 주민에게 충분한 설명 없이 공사가 이루어지는 것에 대해 “주민 의견이나 생활권은 무시되는 공사강행에 무력감을 느낀다”며 “슬픈 현실”이라고 좌절감을 토로했다.

서귀포시 서귀동 주민 A씨는 요즘 하루하루가 괴롭기만 하다. 바로 인접한 부지에 호텔공사가 시작되면서 일상이 어그러졌기 때문이다.

건축 초기에 소음과 진동이 심한 작업이 이어진데다, 먼지까지 날리면서 벽에는 금이 가고 먼지가 날아들어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주기적으로 야간근무를 하는 직업 때문에 야간근무 다음날에는 무조건 쉬어야 함에도 공사 때문에 잠도 제대로 못자고 있다.

시공사 측에 항의한 뒤 간담회를 열고 향후 보수하기로 했지만 ‘엎친 데 덮친 상황’이 연출됐다. 공사 부지내 위치한 전신주를 제거하면서 전선을 지중화하기 위한 매립공사가 시작하면서 상황은 더욱 악화했다.

서귀포시민 A씨가 제보한 집앞 공사현장. A씨의 행사는 공사현장 인근 주민에게 충분한 설명 없이 공사가 이루어지는 것에 대해 “주민 의견이나 생활권은 무시되는 공사강행에 무력감을 느낀다”며 “슬픈 현실”이라고 좌절감을 토로했다.

A씨는 “두 공사 모두 사전고지도 없이 진행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A씨의 동생은 “주민 의견이나 생활권은 무시되는 공사강행에 무력감을 느낀다”며 “슬픈 현실”이라고 좌절감을 토로했다.

전선 지중화 공사 발주기관인 한국전력공사 제주지역본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일일이 모든 주민에게 설명하지 못하는 한계 때문에 그런 것 같다”며 “민원을 듣자마자 전후사정을 설명했다”며 이해를 구했다.

서귀포시민 A씨가 제보한 집앞 공사현장. A씨의 행사는 공사현장 인근 주민에게 충분한 설명 없이 공사가 이루어지는 것에 대해 “주민 의견이나 생활권은 무시되는 공사강행에 무력감을 느낀다”며 “슬픈 현실”이라고 좌절감을 토로했다.

이는 최근 도내 건설경기붐으로 곳곳에 공사가 진행하면서 발생하는 건축민원의 한 양상이다.

지난해 건축 관련 민원(소음 등 모두 포함)은 761건(제주시 660건, 서귀포시 101건)에 달했다. 올해만 해도 제주시(2월 20일 현재) 72건, 서귀포시(1월 기준) 11건에 달한다.

서귀포시 한 관계자는 A씨의 민원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듯 “주택피해는 구조진단을 했고 공사 마무리 단계에서 보수를 해주기로 했다. (민원인이 요구하는 가로등 설치는) 공사가 끝나는 대로 설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