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
조금 더… 착한조합 '희망나래'

조금 더 특별한 착한조합이 탄생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주인공은 도내 발달장애인에게 사회서비스와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회적협동조합인 희망나래(이사장 최영열).

희망나래는 22일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연중 진행하는 착한가게 캠페인의 일환인 '착한조합'에 가입하고 현판 전달식을 가졌다.

그간 희망나래는 발달장애인의 사회서비스를 위한 '희망나래활동센터'와 발달장애인이 함께 생활하는 '희망나래공동체' 운영을 통해 인쇄사업, 판촉물 사업 등 발달장애인들에게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해왔다.

이번 가입으로 희망나래는 매월 수익의 일부를 기탁하게 되며, 모인 성금은 도내 어려운 이웃의 생계비·의료비 등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최영열 이사장은 "이번 착한조합 가입이 모두가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만드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한 최 이사장은 "앞으로도 희망나래는 발달장애인이 지역 주민의 일원으로 가족, 이웃과 함께 세상을 아름답게 가꾸고 희망의 날갯짓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