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사회 메인_포토뉴스
비도 꺼뜨리지 못한 제주 탄핵 촛불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입춘을 맞은 4일 제주도민들의 촛불이 타올랐다. 설 연휴 이후 처음으로 타오른 촛불집회였지만 제주도민들의 분노는 여전했다. 박근혜 퇴진 제주행동은 4일 제주시청 민원실 앞 도로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삼성 이재용 회장도 구속 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입춘을 맞은 4일 제주도민들의 촛불이 타올랐다. 설 연휴 이후 처음으로 타오른 촛불집회였지만 제주도민들의 분노는 여전했다. 박근혜 퇴진 제주행동은 4일 제주시청 민원실 앞 도로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삼성 이재용 회장도 구속 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입춘을 맞은 4일 제주도민들의 촛불이 타올랐다. 설 연휴 이후 처음으로 타오른 촛불집회였지만 제주도민들의 분노는 여전했다. 박근혜 퇴진 제주행동은 4일 제주시청 민원실 앞 도로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삼성 이재용 회장도 구속 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입춘을 맞은 4일 제주도민들의 촛불이 타올랐다. 설 연휴 이후 처음으로 타오른 촛불집회였지만 제주도민들의 분노는 여전했다. 박근혜 퇴진 제주행동은 4일 제주시청 민원실 앞 도로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삼성 이재용 회장도 구속 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입춘을 맞은 4일 제주도민들의 촛불이 타올랐다. 설 연휴 이후 처음으로 타오른 촛불집회였지만 제주도민들의 분노는 여전했다. 박근혜 퇴진 제주행동은 4일 제주시청 민원실 앞 도로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삼성 이재용 회장도 구속 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입춘을 맞은 4일 제주도민들의 촛불이 타올랐다. 설 연휴 이후 처음으로 타오른 촛불집회였지만 제주도민들의 분노는 여전했다. 박근혜 퇴진 제주행동은 4일 제주시청 민원실 앞 도로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삼성 이재용 회장도 구속 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입춘을 맞은 4일 제주도민들의 촛불이 타올랐다. 설 연휴 이후 처음으로 타오른 촛불집회였지만 제주도민들의 분노는 여전했다. 박근혜 퇴진 제주행동은 4일 제주시청 민원실 앞 도로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삼성 이재용 회장도 구속 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입춘을 맞은 4일 제주도민들의 촛불이 타올랐다. 설 연휴 이후 처음으로 타오른 촛불집회였지만 제주도민들의 분노는 여전했다. 박근혜 퇴진 제주행동은 4일 제주시청 민원실 앞 도로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삼성 이재용 회장도 구속 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입춘을 맞은 4일 제주도민들의 촛불이 타올랐다. 설 연휴 이후 처음으로 타오른 촛불집회였지만 제주도민들의 분노는 여전했다. 박근혜 퇴진 제주행동은 4일 제주시청 민원실 앞 도로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삼성 이재용 회장도 구속 하라고 촉구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