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경찰이 기다리고 있었을 줄이야…”제주경찰, 중국인 무사증 이탈자 도운 브로커 공항서 검거
위조 신분증 이용 육지부 탈출 도움 걸리자 중국으로 도망
[제주도민일보 DB]

경찰이 무사증으로 제주에 들어온 중국인을 다른 지역으로 도망가게끔 도와준 또 다른 중국인을 붙잡아 구속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중국인 왕모(37)씨의 도외 도주를 도운 중국인 최모(51)씨를 지난달 29일 인천공항에서 붙잡아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해 9월 22일 중국에서 무사증으로 입국한 왕씨에게 위조 신분증을 주고 다음날인 23일 10시 10분쯤 왕씨의 도외 탈출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왕씨는 당시 현장에서 붙잡혀 구속 송치됐다.

중국 동포인 최씨는 재외동포 거주자로 중국을 왕래 하면서 왕씨에게 1000위안(한화16만원 상당)을 받고 서울까지 안내해주기로 했다. 

이후 왕 씨는 제주도로 무사증으로 입국해 이튿날인 23일 국내선 출발 대합실 검색대를 통과 하던 중 검색요원에게 걸려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하지만 이를 지켜보던 최씨는 도망쳐 지켜보다가 24일 중국으로 도망쳤다. 

중국으로 도망친 최씨는 시간이 지나 상황이 안정 됐다고 판단해 다시 한국으로 들어오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최씨가 도착한 인천공항에는 경찰이 미리 버티고 있었다. 이미 인천공항을 통해 중국에서 재입국하는 사실을 경찰이 알아챘기 때문이다. 결국 최씨는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이철 제주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장은 “이들에 대한 공범여부 등 다른 죄를 수사하고 있다”며 “무사증 입국자 이탈범죄는 불법체류자 양산에 따른 치안 불안 및 제3의 범죄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수사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