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2002 월드컵 4강 주역들 제주로!6일 오후 3시 제주여고운동장서 사인회 등 진행
원희룡 지사와 김남일 유상철 이천수 이을용 등

2002 한일월드컵 4강 주역들이 제주를 찾는다.

제주유소년축구 활성화와 ‘FIFA U-20 월드컵코리아 2017’의 성공적 개최 홍보를 위한 격려행사를 위해서다.

6일 오후 3시 제주여고 운동장을 찾는 2002 한일 월드컵 4강 주역은 당시 골키퍼 김병지와 이운재를 비롯해 유상철, 김태영, 송종국, 김남일, 최진철, 이천수, 이을용 등이다.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뤄낸 주역들로 구성된 ‘팀2002(회장 김병지)’선수들은 원희룡 지사와 제주여고 축구선수들과 함께 친선 미니풋살 게임과 사인회 등을 갖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한일월드컵 4강 주역들과의 친선 경기는 제주 축구꿈나무들에게 많은 경험과 추억이 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제주 유소년 축구선수들에게 용기를 북돋아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원 지사는 내년 5월20일부터 6월11일까지 23일간 제주를 비롯한 전국 6대 도시에서 개최되는 ‘FIFA U-20 월드컵코리아 2017’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홍보도 함께 당부한다.

한편, 팀2002 선수들은 지난 5일 제주일고와 제주여고에 제주도 유소년축구발전 기금을 전달하고 제주 유소년 축구 선수들을 격려한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