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동아시아 문화교류사업 특혜 없었다”제주도, 26일 관련 의혹 조목조목 반박
[제주도민일보DB].

제주도는 동아시아문화도시 문화교류 사업 위탁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있다는 본보 기사(25일자 <동아시아문화도시 교류사업 ‘의문’>) 등으로 여론이 일자 26일 해명자료를 내고 “사실이 아님을 분명하게 설명한 바 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해명자료를 통해 먼저 ▶선정된 H재단이 1년 이상 활동실적이 없었고, 제주세무서 등록 시기는 공모신청 기한 이후’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H재단은 공익활동을 목적으로 하는 비영리 공익법인으로 2007년 설립됐고, 제주사무소는 2016년 2월 17일 법원에 등기한 단체”라고 해명했다.

H재단은 2013년부터 도내 행사를 맡아 왔고, 뉴욕과 베이징 등 국내외에서 다양하게 국제교류활동을 하고 있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공모 마감일인 3월 11일에 보조금(14억원)을 신청해 ‘사전 내정설이 의심된다’는 건에 대해서는 “보조금지원신청서는 공모신청을 위한 구비서류의 일부”라고 설명했다.

그 후 두 차례 보조금심의위원회(1차 3월 23일, 2차 4월 14일)를 거친 후인 4월 26일 실제 보조금 교부를 신청, 도에서는 4월 27일에 보조금을 교부했다고 부연했다.

▶조례상 공모사업에는 최소 3개 이상 단체가 참여해야 하는 요건 때문에 해당사업과 거리가 먼 단체들이 공모했다는 지적에는 “모두 자발적으로 응한 것”이라며 극구 부인했다.

도는 “공모심사위원회의 심사결과에 따르면 동아시아문화도시 교류사업 공모에서 H재단을 선정한 주 사유는 3억7000만원을 자체적으로 추가 부담하겠다고 제안한 점을 감안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H재단 본부가 동아시아문화도시 문화교류사업이 촉박하다며 ‘계속 지연될 경우 행사 차질을 초래한다’는 공문을 도에 보낸 것에는 “3월말까지 보조금 심의 결정이 나지 않은 상태에서 4월 4일 사업진행상 시기가 촉박하고, 사업자 선정 지연 등으로 사업 추진 시 차질이 우려됨에 따라 보조금 심의철자를 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 해달라는 요청 문서였다”고 해명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