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사회 메인_포토뉴스
차바 휩쓸고 간 참담한 제주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노형동 본죽사거리 인근 간판이 떨어져 차량을 덮쳤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는 참담했다. 정전으로 수만여 가구가 정전으로 혼란을 빚는가 하면 신호등이 끊기고, 차량이 전도돼 서로 뒤엉키기도 했다. 낙석으로 인해 차량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이 떨어져 자칫 아찔한 인명피해로 이어질뻔 했다. 제주도내 곳곳에서 일어난 태풍피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제주도민일보]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제주시 연동 중앙중학교 앞 중앙분리대가 넘어져 있다.
[제주도민일보] 태풍 차바가 휩쓸고간 제주 곳곳에 상처가 남았다. 5일 제주시 애월읍 한 도로에 뿌리채 뽑혀 쓰러진 나무.
[제주도민일보] 태풍 차바가 휩쓸고간 제주 곳곳에 상처가 남았다. 5일 제주시 애월읍 한 도로에 나무가 쓰러져 차량 통행에 차질을 빚고 있다.
[제주도민일보] 태풍 차바가 휩쓸고간 제주 곳곳에 상처가 남았다. 5일 제주시 애월읍 곽지해수욕장에 들이친 모래를 트랙터가 치우고 있다.
[제주도민일보] 태풍 차바가 휩쓸고간 제주 곳곳에 상처가 남았다. 5일 제주시 애월읍 곽지해수욕장에 들이친 모래를 트랙터가 치우고 있다.
[제주도민일보] 태풍 차바가 휩쓸고간 제주 곳곳에 상처가 남았다. 5일 서귀포시 남원읍 한 감귤농장 하우스 비닐이 찢어진 모습.
[제주도민일보] 태풍 차바가 휩쓸고간 제주 곳곳에 상처가 남았다. 5일 서귀포시 남원읍 한 감귤농장 창고가 부서진 모습.
[제주도민일보] 태풍 차바가 휩쓸고간 제주 곳곳에 상처가 남았다. 5일 서귀포시 남원읍 한 감귤농장에 찢어진 감귤나무.

[제주도민일보]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지역에 피해복구가 한창이다. 제주시 무수천 해군호텔과 인접한 하천에서 망가진 다리 난간, 유실된 도로 등을 보수하고 있다.

[제주도민일보]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지역에 피해복구가 한창이다. 제주시 무수천 해군호텔과 인접한 하천에서 망가진 다리 난간, 유실된 도로 등을 보수하고 있다.

[제주도민일보]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지역에 피해복구가 한창이다. 제주시 무수천 해군호텔과 인접한 하천에서 망가진 다리 난간, 유실된 도로 등을 보수하고 있다.

[제주도민일보]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지역에 피해복구가 한창이다. 제주시 무수천 해군호텔과 인접한 하천에서 망가진 다리 난간, 유실된 도로 등을 보수하고 있다.

[제주도민일보]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지역에 피해복구가 한창이다. 제주시 무수천 해군호텔과 인접한 하천에서 망가진 다리 난간, 유실된 도로 등을 보수하고 있다.

제주도민일보  domin@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