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생활일반
‘커피숍’에서 ‘음식점’으로 변신 성공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15호점 재개장
‘다담은갈비탕’, ‘황제돈가스’, ‘돈맥 세트’메뉴
갈비탕 / 사진=호텔신라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호텔신라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 ‘맛있는 제주만들기’ 15호점이 커피숍에서 음식점으로 대변신을 마치고 재개장한다.

호텔신라(대표이사 이부진)는 지난 6월 ‘맛있는 제주만들기’ 15호점을 선정하고 △메뉴 개발 △조리법 전수 △서비스 교육 △주방 설비 개선 등을 모두 기부해 25일 ‘다담은’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재개장했다고 밝혔다.

제주시 외도동에 위치한 ‘맛있는 제주만들기’ 15호점은 기존에 커피숍으로 운영되던 것을 음식점으로 업종을 완전히 전환해 재개장한다. 업종을 변경해 재개장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업종 변경에 따라 가게 이름도 ‘나무향기’에서 ‘다담은’으로 변경했다. 새로운 식당 이름인 ‘다담은’에는 “손맛, 정성, 친절함을 음식에 모두 담아내어 진심으로 고객을 대하겠다”는 영업주의 다짐을 반영했다.

15호점 영업주 주효미(여, 39세)씨는 2009년부터 외도동에서 커피, 음료, 팥빙수 등을 메뉴로 25평 규모의 소규모 커피숍을 운영해왔다.

주 씨가 커피숍을 개업할 당시에는 외도동 내에 커피전문점이 많지 않아 큰 어려움 없이 장사를 하며 생계를 유지할 수 있었지만 최근 몇 년간 제주도 유입인구가 크게 증가하면서 인근에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과 편의점 등이 많이 생기자 경쟁에 밀려 매출이 급감했다.

아이 둘을 키우며 부모님까지 부양해야 했던 주 씨는 하루에 손님이 한 명도 없는 날이 많아지자 생활비를 벌기 위해 다른 아르바이트도 해봤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아 생활고를 겪고 있는 상황이었다.

앞이 캄캄한 상황에서 주 씨는 우연히 호텔신라의 ‘맛있는 제주만들기’ 활동을 담은 방송을 보고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직접 사연을 신청했고 15호점으로 선정되는 행운을 얻었다.

호텔신라는 주변상권 조사와 식당운영자와의 면담을 통해 15호점만의 차별화된 메뉴를 개발해 조리법을 전수하고, 주방 공간 확대와 노후화된 시설물 전면 교체 등 식당환경도 대폭 개선했다.

돈가스 / 사진=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TF는 지역 주민과 주변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 메뉴 선호도 조사 결과 국물요리 선호도가 높다는 점과 학원가가 밀집돼 있는 지역특성을 고려해 ‘갈비탕’과 ‘돈가스’를 새로운 메뉴로 개발했다.

또한 음식 메뉴뿐만 아니라 음식을 조리하고 담을 식기도 신중하게 정했다. 특히 돈가스 요리에 가장 중요한 튀김기계는 호텔신라의 요리사들이 직접 서울에 있는 주방 용품시장을 돌아다니면서 튀김기를 조사해 구매할 정도로 심혈을 기울였다.

‘다담은 갈비탕’은 6시간 이상 끓인 진한 고기육수의 깊은 맛에 감칠맛 나는 다시마 육수와 야채육수를 더해 시원하고 깔끔한 맛이 함께 나도록 했다.

또한 황기, 감초, 엄나무 등 한방재료를 넣어 건강한 맛을 더했고 매운맛을 선호하는 고객들을 위해 특제 양념장도 별도로 제공한다.

‘황제 돈가스’는 돼지고기의 등심부분을 사용한 일본식 돈가스로 바삭바삭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을 살린 것이 특징이며 등심돈가스와 치즈돈가스 두 종류가 있다.

메뉴 이름은 돈가스의 황제로 자리잡기를 바라는 염원과 돈가스의 황금빛 색깔에서 착안해 정했다.

특히 주변 학원가에 다니는 학생들이 풍성한 한 끼 식사를 하기를 바라는 엄마의 마음을 담아 야채샐러드, 콘 샐러드, 밥, 장국뿐만 아니라 바나나튀김도 함께 제공해 독특함을 더했고 한 끼 식사로도 손색없게 했다.

돈가스, 바나나튀김, 리코타치즈 등을 넣은 샐러드와 맥주 두 병을 세트로 제공하는 ‘돈맥세트’도 있어 어른들의 안주로도 제격이라는 평이다.

‘다담은’ 운영자 주효미씨는 "새로운 가게 이름과 함께 새 출발하게 돼 정말 기쁘다” 면서 “재개장 준비과정에서 고생해주신 호텔신라 관계자분들에게 정말 감사하고 전수받은 노하우를 잘 살려서 지역의 대표 맛집으로 꼭 자리잡겠다"고 밝혔다.

맛있는 제주 만들기 현황도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