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JDC이사장 특정인 내정 ‘파문’ 확산JDC임추위, 보류 거듭속 결국 파행 파문 일파만파
허수아비 들러리 연출 “제주도민을 바보로 아나”

[제주도민일보=이기봉 기자]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 추천이 잇따라 보류되고, 파행까지 거듭되고 있는 것은 당초부터 특정인을 추천 대상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보인 때문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사실상 사전에 특정인을 낙점하고 임원추천위원회를 진행해 왔다는 얘기다.

제주도내 정가와 JDC와 관련된 여러 루트를 통해 파악한 결과, JDC이사장 공모에는 9명이 응모했고, 이의 후속조치로 임원추천위원회를 진행해왔으나 두차례 보류되고, 지난 12일엔 위원회 과정에서 파행까지 빚어졌다.

문제는 첫 임추위 회의부터 두 번째 회의, 세 번째 열린 회의에서까지 시종일관 특정인, 세간에 알려진 제주도내 모 언론사 대표를 추천대상에 포함시켜야 된다고 임추위 위원들에게 요구해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때문에 일부 뜻있는 위원은 “사실상 특정인을 포함시키는 것은 사전 내정해놓고 형식적으로 이사장 후보를 추천하라는 얘기가 아니냐”며 “결국은 추천위원들은 허수아비 꼴이고, 경쟁 후보들은 하나마나한 들러리로 전락하는 것으로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주장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특정인을 배제시켜야 하는 이유로 전문성이나 가스, 건설, 부동산 등 관련 업계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어 상당한 문제를 내포하고 있음을 들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런 상황으로 임추위 회의과정에서는 계속해 극한 격론과 갑론을박이 빚어졌으나 결국은 파행을 빚게 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임추위는 요식적 행위이고, 특정인을 제외한 다른 경쟁 후보들은 무늬만 경쟁 후보이지, 한마디로 들러리에 불과한 셈이다.

뜻있는 도민 일각에선 “실질적으로 공개적으로 경쟁해야 하는 게 공모 아니냐”며 “특정인을 내정해놓고 임추위를 열고, 후보를 추천하라면 사실상 범죄행위에 다름없는 것아니냐”고 비판의 톤을 높이고 있다.

특히 도민들은 “개발사업 등 이권 개입 소지가 있거나 전문성이 떨어지는 인물은 버자야 그룹과의 거액의 손해배상 소송 등 산적한 현안 해결을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공기업 쇄신 차원에서도 이번 JDC이사장 추천과 관련해선 반드시 시정될 것은 시정되고, 제대로 제주를 위해 일할 사람이 추천돼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도민들은 또 “이같은 도민들의 비판 여론에도 특정인 추천을 강행한다면 적잖은 도민 저항에 부딪힐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날을 세우고 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