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JDC 이사장, 정치인·개발사업자 안돼"도내 시민사회단체 28일 공동성명…낙하산 인사 배제 촉구

[제주도민일보=허성찬 기자]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하 JDC) 이사장 선임이 곧 이뤄질 예정인 가운데 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이 낙하산이 아닌 도덕성과 전문성을 갖춘 인사를 선임할 것을 촉구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와 제주경실련 등 도내 4개 시민사회단체는 28일 JDC이사장 차기 이사장 선임과 관련한 공동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JDC 차기 이사장 선임과 관련해 '사전 낙점설'이 나도는 등 잡음이 일고 있다"며 "JDC 노조측도 이례적으로 밝혔다.

이어 이들은 "현재 노조측도 이례적으로 공공성·도덕성·전문성을 갖춘 인사를 선임해야 한다는 의견을 인추위에 전달하는 등 혁신적인 인사를 주문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언론 등을 통해 공개된 이사장 신청자 대부분이 이에 부응하지는지 의문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정권에 기대어 권력의 양지만을 쫓는 정치인과 사리사욕을 챙기려는 개발사업자는 철저히 배제해야 한다"며 "낙하산 인사가 관행이라고 해도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길 수 없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또한 이들은 JDC의 위상 정립과 관련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이들은 "JDC는 도민의 대의기관인 도의회의 협조요청을 번번히 무시해왔고, 제주특별법에 존재 근거를 둠에도 도지사의 입김조차 제대로 닿지 않는 곳으로 변모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지난 15년간 각종 선도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제주사회의 난개발을 부추겨 왔다는게 이들의 설명.

이어 막대한 내국인면세점 매출에도 농어촌진흥기금조차 제대로 출현하지 않는 등 도민들을 위한 이익환원 실적도 미비함은 물론, 예래형 주거단지를 둘러싼 갈등에서도 책임회피와 국회입법 로비를 통해 해결하려는 반주민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부연설명했다.

이들은 "JDC 차기 이사장 논란이 불거진 이 때를 계기로 JDC의 도산하기관 이전 등 그 위상과 역할에 대해 새롭게 정리해야 한다"며 "원희룡 지사 역시 6단계 제도개선 과정 등을 통해 도민을 위한 JDC의 위상 전환 등에 대한 제도적 정비를 게을리 하지 말아햐 한다"고 촉구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