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4.13총선 이모저모
양치석 후보 숱한 의혹에 전국 이슈로 '핵폭풍'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차원 “자질 없다. 사퇴하라” 압박
새누리당 도당 “연일 막가파식 제기 즉각 중단하라” 맞불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한 양치석 후보(새누리당)가 이번 총선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더불어민주당은 양 후보의 재산신고 누락과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이 잇따르자 중앙당 차원으로 전선을 확대했다. 새누리당은 “막가파식 의혹제기를 즉각 중단”하라며 ‘맞불작전’으로 대응했다.

더민주당 중앙당은 윤재관 부대변인 명의로 5일 오후 논평을 내고 “선관위는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 재산누락 건을 즉각 검찰 고발하라”고 종용했다.

더민주당은 이 논평에서 선관위가 지난 2일 양 후보의 재산신고 내역 중 일부가 누락됐다는 사실을 밝힌 뒤 “재산공개 누락이 양파껍질 벗겨지듯 계속 밝혀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양 후보가 4일 기자회견에서 이를 “단순실수”라고 해명한 것에는 “소가 웃을 일”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중앙당은 이를 “후보자가 재산을 누락 신고한 것은 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에 해당하며 이는 중대선거범죄”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선관위에 “양 후보를 즉각 검찰에 고발하라”고 역설했다.

양 후보에게는 “선거를 치를 기본준비도 안됐을 뿐만 아니라 기본자질에도 문제가 있음이 드러났으니 자진해서 후보직을 사퇴하는 것이 옳은 선택”이라며 강력히 압박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도 이에 앞서 논평을 내고 “끝까지 숨기려는 양치석 후보, 신고누락 해명 자리가 의혹 덩어리를 키웠다”며 결단을 촉구했다.

새누리당은 ‘제20대 국회의원선거 제주도민 승리위원회’ 명의로 논평을 내고 쟁점화 방지를 위해 분투했다.

제주도민 승리위원회(이하 제승위)는 이 논평에서 오히려 더민주당 강창일 후보(제주시갑)의 해명을 물고 늘어졌다.

강 후보가 지난 2일 자신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10년 넘게 아파트 한 채를 갖고 있을 뿐인데, 아파트 시세가 3억원이 뛴 결과를 부정재산 축재로 몰고 있다”고 주장한 내용을 “거짓말”이라며 반격했다.

제승위는 강 후보가 서초구 연립주택(237㎡)과 용산구 보광동 아파트(106㎡) 등 두 채를 본인이 소유했고, 배우자 역시 강남구 압구정동 한양아파트(78㎡)를 갖고 있다고 신고한 것을 지적했다. 2009년 공직자재산신고현황을 근거로 했다.

제승위는 강 후보가 제18대 국회의원 당선 이후 배우자 소유의 한양아파트 임차권(9억2000만원)을 신고하지 않은 것도 문제시했다.

제승위는 “16억원 넘는 재산을 신고한 강 후보가 33년 공직생활 동안 단순 실수에 의한 신고누락분을 포함해 4억2000여만원에 불과한 양 후보에 대해 연일 막가파식 의혹제기를 이어가는 후안무치한 모습에 어처구니가 없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