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4.13총선 이모저모
“양치석 후보 자질 문제 있다” 사퇴 압박더민주 중앙당, 5일 부대변인 논평 중앙 이슈화
“중대 선거범죄, 선관위는 즉각 검찰고발하라”
▲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은 5일 오후 윤재관 부대변인 명의로 “선관위는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 재산누락 건을 즉각 검찰 고발해야”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이번 총선의 중앙 이슈로 판을 키웠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선거관리위원회에 재산신고 누락 이후 줄줄이 의혹이 불거져 나온 양치석 후보(새누리당, 제주시 갑) 문제가 결국 중앙 이슈화됐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은 5일 오후 윤재관 부대변인 명의로 “선관위는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 재산누락 건을 즉각 검찰 고발해야”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이번 총선의 중앙 이슈로 판을 키웠다.

더민주당 중앙당은 선관위가 양 후보의 재산신고 내역 중 일부 누락됐다는 사실을 지난 2일 밝힌 뒤 “재산공개 누락이 양파껍질 벗겨지듯 계속 밝혀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중앙당은 이에 대해 “무려 총 4건의 재산을 신고 누락했는데도 양 후보는 단순실수로 강변하고 있다. ‘소가 웃을 일’”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중앙당은 이를 “국회의원 후보자로서 해야 할 기본적인 일도 제대로 못하는 분이 제주도민을 대표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정확한 재산내역을 공개할 의무가 있는 후보자가 재산을 누락 신고한 것은 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에 해당하며 이는 중대선거범죄”라고 비난을 이어갔다.

중앙당은 이에 따라 “선관위는 양 후보의 총 4건의 재산신고 누락 건이 모두 사실로 밝혀진 이상 즉각 검찰에 고발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양 후보에게는 “선거를 치를 기본준비도 안됐을 뿐만 아니라 기본자질에도 문제가 있음이 드러났으니 자진해서 후보직을 사퇴하는 것이 옳은 선택”이라며 압박했다.

한편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도 논평을 내고 “끝까지 숨기려는 양치석 후보, 신고누락 해명 자리가 의혹 덩어리 키웠다”며 결단을 촉구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