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4.13총선 제주시을
부상일 “비법인 노인복지종사자 차별대우 시정”5일 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관계자 간담회서 공약
▲ 부상일 후보.

제주시을 부상일(새누리당 후보)는 “현재 법인 노인복지시설 종사자들에게만 지급되는 처우개선비를 비법인 종사자들에게도 지급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 하겠다”고 밝혔다.

부 후보는 5일 제주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는 자리에서 이렇게 밝혔다.

부 후보는 “제주도내 노인복지 시설들은 법인이나 민간시설이나 모두 국가에서 요양보호사 자격증 취득자에게 한해 종사자를 고용하고 있다. 국가기관 장기요양보험에서 시설 입소 등급을 부여받은 어르신에 한해 서비스를 지급하고 있다”며 “비법인 시설 종사자라고 해서 국가 지원에서 배제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다”고 말해다.

부 후보는 이어 “현장에 와서 보니 민간 법인 시설들이 자부심을 갖고 열심히 일하고 있으나 차별대우를 받는 것이 안타깝다”며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이 원리와 원칙에 맞게 부지런히 일하는 현장 종사원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