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이은희 국장, “음해성 댓글 수사 조속히 해달라”이은희 보건복지여성국장 기자회견…“음해풍토 바로잡아야”
▲ 이은희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이 15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당국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자신을 비방하는 댓글로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이은희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당국에 철저한 수사를 호소했다.

이은희 국장은 15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 간의 상황을 설명하며 수사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은희 국장은 “황당한 소문에 공직생활의 반을 여성폭력과 여성인권 보호에 힘써온 저로서는 담대한척 했지만 여성공직자로서 너무 힘든 시간이었다”며 “허위사실을 조직적으로 퍼뜨리는 진원지가 어디고, 누가 그랬는지를 찾던 중 마침 도내 인터넷 언론 홈페이지에 연이어 댓글이 올라와 고소를 하기에 이르렀다”고 호소했다.

이 국장은 이어 “지금 항간에는 진위여부를 모르는 사람들에 의해 오로지 ‘발 없는 댓글’에 의해 소문이 일파 만파로 번져 많은 사람들에게 오르락 내리락 하는 사태들이 빚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사실이니까 수사기관에서 밝히지 않고 있다는 헛소문까지 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국장은 수사기관을 향해 “조속히 허위사실 유포와 관련된 자를 모두 밝혀 달라. 댓글 내용의 진위여부 또한 명백히 밝혀 달라”며 “개인이 아닌 여성공직자를 대상으로 제주사회 음해풍토를 바로잡아야 한다. 음해를 일삼는 만연한 문화를 반드시 고치기 위해 철저하게 밝혀지기를 수사당국에 호소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은희 국장은 해당 인터넷 언론사에 게시된 댓글을 두고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사법당국에 고소했다. 현재 경찰은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