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제2공항 행정당국시선
[제주 제2공항] “정석비행장 탈락이유는 오름 때문”국토부 “하도철새도래지 공항 예정지와 8km 떨어져 문제없다”
원희룡 지사·국토부 용역진 공동기자회견…주민반발 진화나서
▲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국토교통부 관계자 등 연구용역진이 7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서귀포시 성산읍 주민들의 강한 반발로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 설명회가 무산된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국토교통부 관계자가 기자회견을 열고 진화에 나섰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국토교통부 용역진은 7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제주 제2공항 예정부지로 성산읍일대가 선정된 이유가 발표됐다. 특히 정석비행장이 예정부지에서 탈락한 이유와 함께 지역주민들이 우려하고 있는 하도철새도래지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우선 말문을 열었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의 공항인프라 확충에 대한 국토부의 타당성 연구 용역 최종보고서를 내는 과정에서 도민들에게 직접 설명하러 온 자리”라며 “이왕이면 지역주민들에게도 상세한 설명이 필요하기 때문에 성산읍에서 자리를 마련했다. 반대하는 지역주민들께서는 상당수 있기 때문에 의견 표출 과정에서 충분한 설명은 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정석비행장 활용 불가 이유도 밝혀졌다.

연구용역 책임자인 김병종 한국항공대 교수는 “정석 비행장이 탈락한 이유는 4가지 조건에서 좋지 않은 점수를 받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남측으로는 민항기가 접근가능하지만 북측은 오름들이 산재해 있기 때문에 민항기 접근이 불가하다”며 “북측 민항 접근 가능하기 위해서는 오름을 없애야 한다. 그렇다 하더라도 기존에 있는 제주공항과의 공역이 중첩되는 문제가 발생한다. 결국 반쪽공항이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주민들이 우려하는 하도철새도래지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김병종 교수는 “두 방향으로 볼 수 있다. 새가 비행기에, 비행기가 새에 미치는 영향으로 나눌 수 있다. 새가 비행기에 미치는 영향은 버드스트라이크가 있다. 간단하게 말하면 버드스트라이크 예방 노력을 해야 하지만 항공 안전에 악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라고 일축했다.

비행기가 새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국토부 용역진 관계자는 “환경 영향평가가 진행될 예정이다. 환경, 조류 전문가들에 의해 연구가 될 것”이라며 “참고로 말하면 김해공항에 을숙도 철새도래지가 있는데 6키로미터 떨어져 있다. 큰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제주도의 하도철새도래지는 8키로미터 떨어져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예정지로 발표된 성산읍 일대의 환경훼손 문제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오름은 손을 안대도 된다. 그러나 구체적이 내용은 설계를 해봐야 한다. 이 곳은 환경훼손이 없다고 해서 결정됐다”고 말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옮겨 2016-01-10 19:33:41

    반대하는 성산에서 찬성하는 정석비행장이나 한경면으로 옮기면되겠네요
    성산에는 당근이나 무우재배하는게 딱이에요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