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생활경제 메인_포토뉴스
성산일출봉 하늘 수놓은 2016발의 불꽃제23회 성산일출제 국내외 관광객 출렁
▲ [제주도민일보=김명선 기자] 국내 최고의 일출장소인 성산일출봉에서 제23회 성산일출축제에 이날 약 2만명의 사람들이 2016개의 불꽃이 터지는 모습과 달집태우기를 보며 소원을 빌었다.

[제주도민일보=김명선 기자] 국내 최고의 일출장소인 성산일출봉에서 제23회 성산일출축제에 이날 약 2만명의 사람들이 2016개의 불꽃이 터지는 모습과 달집태우기를 보며 소원을 빌었다.

▲ [제주도민일보=김명선 기자] 국내 최고의 일출장소인 성산일출봉에서 제23회 성산일출축제에 이날 약 2만명의 사람들이 2016개의 불꽃이 터지는 모습과 달집태우기를 보며 소원을 빌었다.

▲ [제주도민일보=김명선 기자] 국내 최고의 일출장소인 성산일출봉에서 제23회 성산일출축제에 이날 약 2만명의 사람들이 2016개의 불꽃이 터지는 모습과 달집태우기를 보며 소원을 빌었다.

▲ [제주도민일보=김명선 기자] 국내 최고의 일출장소인 성산일출봉에서 제23회 성산일출축제에 이날 약 2만명의 사람들이 2016개의 불꽃이 터지는 모습과 달집태우기를 보며 소원을 빌었다.

▲ [제주도민일보=김명선 기자] 국내 최고의 일출장소인 성산일출봉에서 제23회 성산일출축제에 이날 약 2만명의 사람들이 2016개의 불꽃이 터지는 모습과 달집태우기를 보며 소원을 빌었다.

▲ [제주도민일보=김명선 기자] 국내 최고의 일출장소인 성산일출봉에서 제23회 성산일출축제에 이날 약 2만명의 사람들이 2016개의 불꽃이 터지는 모습과 달집태우기를 보며 소원을 빌었다.

▲ [제주도민일보=김명선 기자] 국내 최고의 일출장소인 성산일출봉에서 제23회 성산일출축제에 이날 약 2만명의 사람들이 2016개의 불꽃이 터지는 모습과 달집태우기를 보며 소원을 빌었다.

▲ [제주도민일보=김명선 기자] 국내 최고의 일출장소인 성산일출봉에서 제23회 성산일출축제에 이날 약 2만명의 사람들이 2016개의 불꽃이 터지는 모습과 달집태우기를 보며 소원을 빌었다.

▲ [제주도민일보=김명선 기자] 국내 최고의 일출장소인 성산일출봉에서 제23회 성산일출축제에 이날 약 2만명의 사람들이 2016개의 불꽃이 터지는 모습과 달집태우기를 보며 소원을 빌었다.

김명선 기자  nonamewind@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