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제주감귤 농민들, “가공용 감귤 수매물량 확대해야”농민들, “비상품 감귤 문제 심각…상품 가격 하락·행정당국은 무대책”
행정당국, “수매비용, 감귤 농축액 처리문제 수매물량 확대는 어려워”
▲ [제주도민일보 DB]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수확시기를 놓쳐 비상품 감귤 대란이 현실화 되고 있는 가운데 농민들이 가공용 감귤 수매물량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올해 계획중인 8만톤에서 최대 10만톤까지 늘려야 한다는 요구가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행정당국은 가공용 감귤 수매물량을 늘릴 수 없다는 입장이다. 막대한 비용과 농축액 처리난 때문이다.

감귤 수확시기인 11월 제주도에 비가 자주내렸다. 이에 따라 농민들은 농산물을 제때 수확하지 못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감귤 재배농민들은 감귤을 제때 수확하지 못해 부피과가 발생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부피과는 상품으로 시장에 출하할 수 없기 때문에 농민들의 근심은 깊어져 갔다.

더욱이 최근들어서는 감귤 나무에서 감귤이 썩어 들어가는 현상까지 발생해 감귤 농민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농민들 사이에서는 “이미 비상품은 포기한지 오래다. 상품을 어떻게 처리할지가 관건”이라며 체념한 상태다.

더 큰 문제는 상품으로 수확한 감귤이 수도권 등 공영도매시장에 도착하면 이미 부패가 시작돼 가격 하락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조수익 1조원 시대를 바라보던 감귤농업의 위상이 무너지게 될 위기에 처해있다.

최근 감귤 최대 주산단지인 서귀포와 남원지역 농민들의 말을 종합하면 가공용 감귤 수매량을 늘려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서귀포시에서 감귤 농사를 짓는 김창명 씨는 “감귤을 처리하지 못해 선과장에서 1주일 동안 가져오지 못하게 했다. 상품도 처리하지 못하다 보니 주변 사람들은 택배로 상품을 팔고 있는 실정”이라며 “더욱 가관인건 비상품 감귤에 대한 행정당국의 명확한 대책이 없으니 따서 나무 밑에 버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시장으로 출하해도 10kg 한상자에 3천원 밖에 안된다는 말도 들었다”며 “그나마 택배로 보내면 1만5000원에서 2만원은 받을 수 있으니 농민들이 택배를 선택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남원읍의 한 농민은 “감귤 혁신안 발표 원년인데 잦은 비날씨로 인해 좌초를 맞고 있다. 제주도는 말 그대로 준 재난상황이나 다름 없다”며 “원희룡 제주도정이 비상품감귤 수매물량 확대 불가라는 방침을 고수하기 보다는 상황이 상황이니 만큼 일시적으로 수매물량을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서귀포시 김대호 씨도 “죽을 맛이다. 일조량이 부족해서 감귤 색도 잘 안나오고 당도도 낮다 보니 직거래 소비량도 줄어들고 있다”며 “행정당국에서 비상품 감귤 수매물량을 확대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수매물량 늘리지 않으면 도외반출이 늘어날게 분명하다. 그나마 비상품 감귤을 수매해주면 인건비라도 건지기 마련이다. 지금과 같은 상황이면 생산비도 건지지 못할 상황에 이르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김 씨는 “지금과 같이 상품 가격도 바닥을 치고있는 상황이면 농가소득이 하락할 수 밖에 없다”며 “더욱이 가공용 감귤 수매물량을 늘리지 않을 경우 생산비에 영향을 미칠 것이 분명하다. 3중 4중고에 직면하고 있다”고 한숨을 내 쉬었다.

조수입 1조원 시대를 바라보던 감귤 산업이 사상 초유의 위기 사태를 맞이하고 있다. 행정당국의 탄력적이고 유연한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나가다가 2015-12-13 15:56:05

    내륙 사람인데. 솔직히 말해서 여건이 좋을 때는 가만히 있다가 나쁠 때만 도와달라고 하는 식인데 믿음이 가겠나? 올해는 적자를 보고 내년을 기약해.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