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사회 메인_포토뉴스
[포토]“제주도 농민들은 국민도 아니니 죽으란 소리냐”제주농민들, FTA·TPP반대·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쟁취 차량선전전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 소속 농민들이 5일 FTA 국회비준 반대와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가입 반대,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쟁취 등을 내걸고 차량선전전을 벌였다.

농민들은 이날 오전 서귀포 오일장에서 동서로 나누어 출발해 제주도청에서 만나 집회를 열었다. 이날 차량선전전 및 집회는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주최측 관계자는 이날 차량선전전에 100여대의 차량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 소속 농민들이 5일 FTA 국회비준 반대와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가입 반대,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쟁취 등을 내걸고 차량선전전을 벌였다. 이날 오전 서귀포 강창학경기장을 출발한 차량들이 제주도청 앞 도로로 들어오고 있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 소속 농민들이 5일 FTA 국회비준 반대와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가입 반대,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쟁취 등을 내걸고 차량선전전을 벌였다. 이날 오전 서귀포 강창학경기장을 출발한 차량들이 제주도청 앞 도로로 들어오고 있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 소속 농민들이 5일 FTA 국회비준 반대와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가입 반대,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쟁취 등을 내걸고 차량선전전을 벌였다. 이날 제주도청에서 열린 정리집회에 참가한 농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 소속 농민들이 5일 FTA 국회비준 반대와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가입 반대,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쟁취 등을 내걸고 차량선전전을 벌였다. 이날 제주도청에서 열린 정리집회에 참가한 한 농민의 머리에 '한미FTA반대'라는 띠가 묶어져 있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 소속 농민들이 5일 FTA 국회비준 반대와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가입 반대,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쟁취 등을 내걸고 차량선전전을 벌였다. 이날 도청에서 열린 집회에 참가한 한 농민이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 소속 농민들이 5일 FTA 국회비준 반대와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가입 반대,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쟁취 등을 내걸고 차량선전전을 벌였다. 이날 제주도청에서 열린 정리집회에 참가한 농민들이 TPP가입, 개방농정 반대가 적힌 스티로폼을 항의의 의미로 부수고 있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 소속 농민들이 5일 FTA 국회비준 반대와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가입 반대,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쟁취 등을 내걸고 차량선전전을 벌였다. 이날 제주도청에서 열린 정리집회에 참가한 한 농민이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 소속 농민들이 5일 FTA 국회비준 반대와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가입 반대,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쟁취 등을 내걸고 차량선전전을 벌였다. 이날 제주도청에서 열린 정리집회에 참가한 농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 소속 농민들이 5일 FTA 국회비준 반대와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가입 반대,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쟁취 등을 내걸고 차량선전전을 벌였다. 이날 제주도청에서 열린 정리집회에 참가한 한 농민이 정부가 TPP가입을 서두르고 있다는 사회자의 설명에 얼굴을 찌푸리고 있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 소속 농민들이 5일 FTA 국회비준 반대와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가입 반대,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쟁취 등을 내걸고 차량선전전을 벌였다. 이날 제주도청에서 열린 정리집회에 참가한 한 농민이 심각한 표정을 지으며 발언을 유심히 듣고 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