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사회 메인_포토뉴스
불타는 아스팔트위 몸을 던지며..."영리병원 철회하라"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내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 소속 회원들이 22일 제주시 노형오거리 녹지그룹 제주사무소 앞에서 영리병원 설립의 철회를 촉구하며 삼보일배 시위에 나섰다. 이들은 녹지그룹 제주사무소 앞에서 제주도청까지 2시간에 걸쳐 2.7km 거리를 삼보일배 하며 영리병원의 부당함과 문제점을 제주도민들에게 알렸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내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 소속 회원들이 22일 제주시 노형오거리 녹지그룹 제주사무소 앞에서 영리병원 설립의 철회를 촉구하며 삼보일배 시위에 나섰다. 이들은 녹지그룹 제주사무소 앞에서 제주도청까지 2시간에 걸쳐 2.7km 거리를 삼보일배 하며 영리병원의 부당함과 문제점을 제주도민들에게 알렸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내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 소속 회원들이 22일 제주시 노형오거리 녹지그룹 제주사무소 앞에서 영리병원 설립의 철회를 촉구하며 삼보일배 시위에 나섰다. 이들은 녹지그룹 제주사무소 앞에서 제주도청까지 2시간에 걸쳐 2.7km 거리를 삼보일배 하며 영리병원의 부당함과 문제점을 제주도민들에게 알렸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내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 소속 회원들이 22일 제주시 노형오거리 녹지그룹 제주사무소 앞에서 영리병원 설립의 철회를 촉구하며 삼보일배 시위에 나섰다. 이들은 녹지그룹 제주사무소 앞에서 제주도청까지 2시간에 걸쳐 2.7km 거리를 삼보일배 하며 영리병원의 부당함과 문제점을 제주도민들에게 알렸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내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 소속 회원들이 22일 제주시 노형오거리 녹지그룹 제주사무소 앞에서 영리병원 설립의 철회를 촉구하며 삼보일배 시위에 나섰다. 이들은 녹지그룹 제주사무소 앞에서 제주도청까지 2시간에 걸쳐 2.7km 거리를 삼보일배 하며 영리병원의 부당함과 문제점을 제주도민들에게 알렸다.

▲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내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 소속 회원들이 22일 제주시 노형오거리 녹지그룹 제주사무소 앞에서 영리병원 설립의 철회를 촉구하며 삼보일배 시위에 나섰다. 이들은 녹지그룹 제주사무소 앞에서 제주도청까지 2시간에 걸쳐 2.7km 거리를 삼보일배 하며 영리병원의 부당함과 문제점을 제주도민들에게 알렸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