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원희룡 당선인, 드림타워 재검토 약속 지켜달라”제주환경운동연합, 당선인들에 ‘제주 환경보전’ 신신 당부

6월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제주환경운동연합이 6·4지방선거 당선인들에게 제주의 환경보전을 당부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5일 논평을 내고 “이제 당선인들은 도민과 약속한 공약들을 실현하기 위해 다시 한 번 꼼꼼히 실행계획을 검토해야 한다”면서 “제주의 가치를 지키기 위한 정책이 모든 계획에 녹아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들은 최우선 과제로 드림타워 건설계획과 중산간 지역의 난개발 문제를 꼽았다.

환경운동연합은 “난개발 문제는 도민의 삶의 저하와 제주의 환경을 지탱하는 생태계의 파괴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우리가 지켜야 할 제주의 가치가 무분별한 정책시행으로 훼손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원희룡 도지사 당선인은 드림타워 건설에 대해 도민들과 우리 후손들의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업이라며 허가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중산간 지역의 보전을 위해 GIS(지리정보시스템)의 정비도 약속했다”며 원 당선인의 공약을 곱씹었다.

이를 놓고 환경운동연합은 “선보전 후개발을 내세우면서도 개발중심의 정책으로 일관했던 현 도정의 폐단을 바로잡겠다는 구체적인 약속인 셈”이라며 “스스로 내놓은 공약들의 실천을 통해 제주의 가치를 지키는 올바른 정책시행으로 지속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아울러 “해군기지 문제에 대해서도 좀 더 적극적인 관심으로 제주의 생명과 평화의 가치가 실현될 수 있는 정책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환경운동연합은 “제주가 갖고 있는 현안들고 산적한 정책과제는 이제 당선인들과 우리 도민들이 함께 풀어가야 할 몫이 됐다”며 “난개발의 역사를 반성하고, 제주가 지향해야 할 새로운 미래비전을 위해 모든 당선인들이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 제주도민일보 안서연 기자

안서연  asy0104@nate.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