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논단
공무원을 선거에서 자유롭게 하라

지방선거가 끝날때마다 공무원사회가 ‘설’로 요동치는 것은 패거리 풍토가 판치는 제주지역사회의 자화상이나 다름없다. 누구는 ‘집으로’, 누구는 한직으로 보낸다는 정체불명의 ‘살생부’가 나도는 것도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참 부끄러운 노릇이다.

공무원들의 줄서기와 줄세우기는 조직은 물론 지역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는 요인으로 자리를 잡고 있다. ‘주인’인 도민은 아랑곳없이 ‘주군’에게만 충성하면 능력에 상관없이 승진하고 좋은 자리가 보장되는 ‘유혹’ 앞에서 직업공무원제니 선거중립이니 얘기하다간 바보 취급을 받기 알맞다.

능력을 인정을 받아 ‘잘 나가도’ 인정하지 않고 ‘누구의 사람’으로 치부하는 행태도 여전하다.

이런 풍토는 지난 1995년이후 우근민 현 당선자와 신구범 전 지사가 벌인 세번의 ‘결전’을 통해 공무원사회에 뿌리깊게 자리잡았다.

신 전지사 시절에 잘나갔던 공무원들은 우 지사 시절에, 2004년 재선거를 통해 탄생한 ‘김태환 도정’ 6년동안에는 우 전지사의 ‘측근’들이 퇴임하거나 한직에 내몰려 숨을 죽이며 살아야 했다.

무소속 현명관후보·김태환 현 지사·신 전지사 연합군과의 대결양상을 보인 지난 6·2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우 당선인은 ‘떳떳하게 일로 승부하라’며 ‘불안에 떠는’ 고위공무원들을 다독이고 있지만, 취임후 어떤 인사를 단행할지는 미지수다.

책임을 따진다면 도지사 후보자들의 책임이 더 크다. 개인적 영달을 위해 선거에 발벗고 나서는 공무원도 있지만 ‘인사권’이라는 막강한 무기를 가진 도지사 유력후보자가 내미는 손을 뿌리치는 것은 쉬운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직업공무원으로서 중립을 보장하고, 철저히 일과 능력으로 평가받는 바른 인사풍토를 확립하는 것은 미지막 임기임을 공언한 우 당선인의 몫이자 기회다.

확고한 원칙과 기준에 따라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인사에 반영함으로써 공무원사회의 줄서기·줄세우기 풍토를 근절시킬수 있는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리더십을 기대한다.

제주도민일보  webmaster@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